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7, 8회 위기를 막아라'…마무리 전 '셋업맨'의 중요성

기사승인 2018.09.15 09:00

▲ 두산 베어스 중간 계투 요원 박치국 ⓒ 한희재 기자
[스포티비뉴스=홍지수 기자] "7, 8회 위기를 넘기는게 중요하다. 그래서 마무리 투수 전에 등판하는 셋업맨이 중요한 이유다."

흔들리지 않고 1, 2점 차 리드를 지키며 팀의 승리를 지켜줄 수 있는 마무리 투수. 모든 팀이 경기를 깔끔하게 막아줄 수 있는 '끝판왕'을 찾는다. 안정적인 마무리 투수가 있다면, 상대하는 팀은 부담이 될 수밖에 없다.

상대의 마무리 투수가 나오기 전에 어떻게해서든 1점이라도 더 뽑아 동점 또는 역전을 이루고자 한다. 그렇지 못한다면 경기를 뒤집기 어렵다는 분위기가 생긴다. 때문에 마무리 투수가 나오기 전, 쫓아가는 팀에는 한 두번 씩은 기회가 온다.

반대로 리드를 지켜야하는 팀은 그만큼 위기가 올 수 있다. 상대의 추격에 힘겨운 승부를 해야 한다. 그래서 '필승조'를 제대로 꾸린 팀이 강한 팀 요소 가운데 하나로 본다.

선발투수가 힘이 떨어지는 시점, 마무리 투수가 나오기 직전. '연결 고리'가 얼마나 탄탄한지가 중요하다. 그래서 선두 두산 베어스의 김태형 감독도 이 점을 짚었다. 강한 마무리 투수도 중요하지만, 그 전에 7, 8회 위기를 넘겨줄 수 있는 투수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마무리 투수에 앞서 등판해 팀의 리드를 유지해주는 임무를 안고 마운드에 오르는 셋업맨의 중요성은 각 수장들이 공감하는 부문이다. 김태형 감독이 김승회나 박치국 등 중간에서 제 몫을 다해주는 투수들을 반복해서 칭찬하는 이유다.

'마무리 투수보다 셋업맨의 구위가 더 강해야하지 않을까'하는 이야기가 나오는 것도 동점 또는 역전 위기에 몰렸을 때, 그 상황이 9회 이전이라면 경기를 마무리해주는 투수보다 실점 고비를 넘겨줄 수 있는 투수가 있어야 하기 때문이다. 세이브뿐만 아니라 '홀드' 기록도 점차 중요하게 여겨지고 있다.


이 시각 관심정보
포토S
  • 인기기사
  • 섹션별인기
  • 최근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