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카시야스 심장마비로 쓰러진 지 3주 만에, 아내는 난소암 투병

기사승인 2019.05.22 09:45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카르보네로
▲ 카르보네로와 카시야스(왼쪽부터)
[스포티비뉴스=유현태 기자] 이케르 카시야스가 심장마비로 쓰러진 뒤 3주 만에 그의 아내 사라 카르보네로는 난소암으로 긴급 수술을 받았다.

이케르 카시야스는 지난 1일(한국 시간) 심장마비로 생명을 잃을 뻔했다. 다행히 훈련장에 있던 포르투 구단 의료진 덕분에 목숨을 구했다. 카시야스는 수술을 받은 뒤 순조롭게 회복에 전념하고 있다.

카시야스가 극적으로 목숨을 구했지만, 그의 가정엔 또 하나 좋지 않은 소식이 들렸다. 방송 진행자이자 카시야스의 아내인 사라 카르보네로가 난소암 수술을 받고 회복하고 있다. 

스페인 정론지 '엘 파이스' 등 다수 매체가 22일(한국 시간) 카르보네로의 투병 소식을 알렸다. 그는 긴급 수술을 받아 종양을 제거한 상태다.

카르보네로는 자신의 SNS에 "하나의 충격에서 벗어나기도 전에, 인생이 우리를 또 놀라게 한다"며 "난소에 악성 종양이 발견됐다. 다행히도 좋은 시기에 발견했다. 하지만 몇 주 동안 치료를 받으며 병과 싸워야 할 것"이라고 알렸다. 

이어 "나는 침착하며 모든 것이 잘될 것이라고 자신한다. 나는 어려운 길에 있지만 해피엔딩이 될 것이다. 나는 가족과 친구들, 훌륭한 의료진의 지원을 받고 있다"며 투병에 대한 의지도 덧붙였다.

스포티비뉴스=유현태 기자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