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고마웠어 호잉… 떠나는 KS 우승 주역, 한국과 인연 또 있을까

네이버구독_2010062
김태우 기자
기사승인 2021.11.26 11:48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kt의 대체 외국인 선수로 팀의 한국시리즈 우승에 일조한 제라드 호잉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김태우 기자] kt의 한국시리즈 우승에 일조한 외국인 타자 제라드 호잉(32)이 kt 생활을 정리하고 출국했다. 재계약은 어려운 상황으로 알려졌다. 호잉이 앞으로 어떤 방식으로 현역 생활을 이어 갈지, 또 한국과 인연이 다시 생길지 주목된다.

kt는 올해 대체 외국인 선수로 영입한 호잉의 향후 거취를 고민을 거듭했으나 재계약을 하지 않는 쪽의 방침을 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외야수가 없어 호잉을 영입했고, 유한준마저 은퇴를 한 상황에서 공격력이 있는 코너 외야수를 영입할 가능성이 높다. 새 외국인 야수가 호잉이 했던 몫을 그대로 이어 가게 되는 셈이다. kt도 꾸준히 외국인 외야수를 물색하고 있었던 만큼 계약에 그렇게 오랜 시간이 걸리지는 않을 것이라는 관측도 있다.

2018년부터 2020년까지 한화에서 뛰며 호타준족으로 큰 사랑을 받았던 호잉은 올해 조일로 알몬테의 대체 외국인 선수로 kt에 입단했다. 수비가 전혀 되지 않고 주루에서도 마이너스였던 알몬테에 속이 터졌던 kt는 공격력을 다소 희생하더라도 수비와 주루에서 팀에 힘을 불어넣을 수 있는 호잉을 선택했다.

후반기부터 kt 유니폼을 입고 뛴 호잉은 정규시즌 68경기에서 타율 0.239를 기록했다. 애당초 공격에서 큰 기대를 하지 않았지만 그래도 합격점을 줄 만한 타율은 아니었다. 하지만 홈런을 11개나 쳤고, 결승타를 자주 생산하며 기록 이상의 임팩트를 남겼다. 무엇보다 수비와 주루는 알몬테와 비교할 것이 아니었다. 이강철 kt 감독도 이런 호잉의 보이지 않는 공헌도에 높은 평가를 내리곤 했다.

정규시즌 마지막 경기였던 인천 SSG전에서 팀의 타이브레이커를 예감케 하는 결정적인 홈런, 그리고 한국시리즈 4차전에서 팀의 우승 축포격이 된 쐐기포를 터뜨리는 등 kt 팬들에 많은 기억을 남겼다. 한국시리즈 4경기 타율은 0.400에 이르렀다. 

그러나 전체적인 성적에서 호잉보다는 더 나은 타자가 필요했던 것으로 보인다. 올해 kt는 강력한 마운드와 별개로 공격에서는 다소 어려운 점이 있었다. 일본으로 떠난 멜 로하스 주니어의 공백을 끝내 메우지 못했다는 평가가 지배적이다. 팀도 외부 시장을 눈여겨보고 있는 가운데 호잉보다는 공격이 더 나은 선수를 영입하려는 수순으로 보인다.

호잉은 kt에 입단하기 전 주로 마이너리그에 있었고, 잠시 토론토 소속으로 메이저리그 무대를 밟기도 했다. 현재 시장 상황이나 개인 가치로 봤을 때 메이저리그 보장 계약을 맺기는 쉽지 않은 상황이다. 마이너리그 계약을 맺고 승격을 노려보는 게 가장 예상 가능한 루트다. 아직 은퇴를 결심할 나이는 아니다.

다만 올해처럼 시즌 중반 외야진에 펑크가 나는 팀이 있다면 대체 외국인 선수로 고려할 만하다는 의견이 있다. 한국을 워낙 잘 아는 선수고, 한화와 kt에서 모두 팀에도 잘 융화됐던 경력이 있다. 공격은 미지수지만 수비와 주루는 견고하기도 하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네이버구독_2010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