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SPO 도쿄] 이변은 없었다…미국, 프랑스 제압…4연속 금메달 획득

네이버구독_2010062
이민재 기자
기사승인 2021.08.07 13:23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즈루 할러데이와 케빈 듀란트
[스포티비뉴스=이민재 기자] 이변은 없었다. 미국이 금메달을 따냈다.

미국은 7일 일본 사이타마 슈퍼 아레나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남자농구 결승전에서 프랑스에 87-82로 승리했다.

이로써 미국은 2008 베이징 올림픽 이후 4개 대회 연속 우승을 차지했다. 조별리그 첫 경기서 프랑스에 지면서 흔들린 미국은 이후 경기력을 찾으면서 금메달을 따내는 데 성공했다.

미국의 1쿼터 출발이 좋았다. 초반에 끌려갔지만 조금씩 야투 감각을 찾아가기 시작했다. 상대의 턴오버를 유도하는 탄탄한 대인 방어도 돋보였다. 

2쿼터 흐름도 비슷했다. 미국이 간격을 벌리면 프랑스가 쫓아왔다. 프랑스는 루디 고베어를 활용한 골 밑 농구로 차근차근 기회를 잡았다. 미국은 빠른 템포의 농구와 스페이싱을 통한 공격을 펼쳤다. 

프랑스는 루디 고베어가 13점 7리바운드, 에반 포니에가 11점 3리바운드로 힘을 냈다. 미국은 케빈 듀란트가 21점을 넣으면서 리드를 이끌었다. 전반전까지 미국이 44-39로 앞섰다.

미국이 3쿼터에 간격을 벌리기 시작했다. 듀란트와 즈루 할러데이의 연속 득점이 나오면서 56-45로 간격을 벌렸다. 하지만 프랑스도 마지막에 힘을 내면서 쫓아갔다. 티모테 루와우 카바로와 니콜라 바툼의 3점슛이 연속으로 들어가면서 8점 차로 간격을 좁혔다.

프랑스는 높이를 활용해 추격에 나섰다. 루디 고베어와 무스타파 폴이 힘을 내기 시작했다. 여기에 프랭크 닐리키나의 3점슛이 터지면서 프랑스가 70-73으로 쫓아갔다.

미국은 다시 간격을 벌렸다. 데미언 릴라드와 즈루 할러데이 등이 힘을 내기 시작했다. 프랑스에 마지막 기회가 있었다. 경기 종료 1분여를 남기고 프랑스는 에반 포니에의 3점슛으로 6점 차로 쫓아갔다.

경기 막판 혼돈의 연속이었다. 프랑스는 파울 작전을 펼쳤다. 미국은 간격을 벌리지 못했다. 릴라드와 할러데이가 자유투를 놓쳤기 때문이다. 할러데이의 패스 실수까지 나왔다.

그러나 프랑스가 반전을 만들기엔 남은 시간이 부족했다. 듀란트가 8.8초를 남긴 상황에서 자유투 두 개를 모두 넣으면서 그대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미국은 에이스 듀란트의 활약이 빛났다. 29점 6리바운드 3어시스트로 팀을 이끌었다. 제이슨 테이텀(19점 7리바운드)도 벤치에서 나와 힘을 보태면서 승리를 도왔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네이버구독_2010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