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요즘 아이돌 더럽게 못생겼다"…강성훈, 후배가수 외모비하 논란[종합]

기사승인 2019.05.13 09:51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강성훈이 후배 아이돌 외모 비하 논란에 휩싸였다. 출처l강성훈 SNS

[스포티비뉴스=정유진 기자] 그룹 젝스키스 출신 강성훈이 또 한 번 입길에 올랐다. 후배 아이돌의 외모를 비하했다는 동영상이 퍼지면서 논란에 휩싸인 것이다.

12일 유튜브에는 ‘망언1’ ‘강성훈 망언’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이 영상은 과거 강성훈 팬이었다고 자신을 소개한 한 누리꾼이 공개한 것으로, 유튜브에 게재하자마자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로 퍼졌다.

영상 속에서 강성훈은 테이블 위에 앉아 팬들과 스스럼없이 대화를 나누는 모습을 보였다.

▲ 12일 유튜브에 '망언1' '강성훈 망언'이라는 제목으로 된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화면 캡처

강성훈은 “키가 크는 수술이 나오면 좋겠다. 왜 키 크는 수술은 안 나오지”라며 “8㎝만 더 크면 좋겠다. 그러면 정말 자신 있는데”라고 말했다.

잠시 고개를 떨궜던 그는 “그런데 요즘 아이돌 못생긴 것 같아”라며 “샵(미용실)에서 보면 정말 못생겼던데”라고 말했다.

이어 “더럽게 못생겼더라. 피부도 더럽다”며 “왜 이렇게 못생겼어”라고 덧붙였다.

▲ 강성훈이 후배 아이돌 외모 비하 논란에 휩싸였다. 출처l강성훈 SNS

현장에 있던 한 팬이 “누구요?”라고 묻자 강성훈은 “누구라고 어떻게 특정 지어”라고 난감해하더니, “동방신기 이후로 잘생긴 아이돌이 없었던 것 같다”고 후배 비하를 이어갔다.

이어 한 팬이 “저번에 봤던 비투는요?”라고 묻자, 강성훈은 “내가 걔네라고 어떻게 말을 하겠니”라고 답했다.

또한 "난 제작하면 얼굴 보고 뽑을 거다"라고 말한 강성훈은 "연예인이 괜찮게 생겨야 하는 거 아니냐. 피부도 좋고 아우라도 있고. 난 활동을 너무 안 하니까 아우라가 없다"고 말하기도 했다. 

영상이 공개된 후 강성훈을 향한 비난은 물론, 비투비를 저격했다는 해석이 제기돼 비투비 팬들은 불쾌한 속내를 털어놓기도 했다.

강성훈은 연이어 논란에 휩싸인 인물이다. 지난해 해외 팬미팅 사기 의혹, 팬 기부금 횡령 의혹, 개인 팬클럽 '후니월드' 운영자와 열애설 등 끊임 없는 논란으로 질타를 받았다. 결국 YG엔터테인먼트와 전속 계약을 해지했으며 젝스키스에서도 제외된 상태. 그런 강성훈이 망언 논란으로 다시 한번 입방아에 올랐다.

스포티비뉴스=정유진 기자 press@spotvnews.co.kr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