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정우영 '트라우마' 없었다…좌타자 상대도 퍼펙트

기사승인 2020.08.01 21:17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LG 정우영. ⓒ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잠실, 신원철 기자] LG 사이드암투수 정우영은 지난달 18일 한화전에서 진땀을 흘린 기억이 있다. 3-1로 이긴 경기, 정우영은 1⅔이닝 1실점으로 세이브를 올렸지만 만루 위기에 몰린 끝에 어렵게 경기를 끝냈다. 

당시 한화의 작전은 간단했다. 왼손 타자를 내보내 정우영을 압박했다. 9회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왼손 타자를 총출동했다. 대타 3명에 하주석까지 왼손 타자 4명이 연달아 출루해 1점을 추격하고 만루 기회를 만들었다. 

경기는 이용규의 땅볼로 끝났고, 정우영은 세이브를 올렸다. 그러나 약점을 노출한 것은 분명했다. 정우영은 한화전 뒤 3경기에서 5⅓이닝을 던지는 동안 왼손 타자를 단 5명(두산 정수빈 / kt 천성호 / SK 오준혁 최준우 채태인)만 상대했다. 

한화는 1일 잠실 LG전에서도 같은 선택을 했다. 7회는 브랜든 반즈-김태균-최진행으로 이어지는 타순이라 대타를 쓰지 않았는데, 정우영은 공 7개로 한화 중심 타선을 무력하게 만들었다. 대신 8회에는 모두 왼손 타자만 상대했다. 

최재훈의 대타 강경학을 중견수 뜬공으로 막고, 하주석은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2사 후 노시환의 대타 정기훈까지 삼진 처리하면서 2주 전의 아픔을 씻었다. 

LG는 불펜 투수들의 활약으로 한화의 강한 압박에서 벗어났다. 정우영에 앞서 등판한 이정용이 1⅔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았다. 고우석(1이닝 1실점)의 마무리까지 불펜 투수들이 4⅔이닝 1실점을 합작했다. LG는 9-6으로 이겼다. 

스포티비뉴스=잠실, 신원철 기자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