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단 하나의 사랑' 신혜선 "지젤은 오디션으로 뽑자" 단원들 앞에서 이동건 설득

기사승인 2019.06.12 23:02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단 하나의 사랑' 장면. 방송화면 캡처
[스포티비뉴스=장지민 기자]신혜선이 발레단 단원들과 함께하기 위해 노력하기 시작했다.

12일 방송된 KBS 2TV '단, 하나의 사랑'(극본 최윤교 연출 이정섭)에서는 이연서(신혜선)가 발레단 단원들을 설득하기 위해 노력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연서는 판타지아 후원자들을 향해 지난번 후원회의 밤 행사에서 실수한 일을 무대로 보여주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단원들은 냉랭했다. 금니나(김보미)를 비롯한 단원들은 이연서의 주역을 인정할 수 없다고 반발하고 나섰다.

이연서는 단원들을 설득하기 위해 단원들이 봉사활동 중인 요양원으로 갔다. 단원들은 "쇼 하지 말고 가"라고 말했지만 이연서는 한 치매 노인을 보듬으며 그가 저지른 실수까지 자기가 했다고 뒤집어썼다.

이후 단원들은 그 사실을 알게 됐고 이연서의 노력에 마음을 누그러뜨렸다. 이후 이연서는 지강우(이동건)을 요양원으로 부른 후 "모두가 지젤 오디션에 참여할 수 있게 해달라"라고 부탁했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