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NBA

파이널 6차전 승자? 3점슛 더 많이 넣는 팀이 이긴다

기사승인 2019.06.12 18:31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3점슛은 파이널 우승 팀을 가를 중요한 공격 옵션이다.
[스포티비뉴스=맹봉주 기자 / 김동현 영상 기자] 3점슛을 넣고 상대 외곽을 막아야 이긴다.

토론토 랩터스와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가 14일(이하 한국 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오클랜드 오라클 아레나에서 2018-19 NBA(미국프로농구) 파이널 6차전을 벌인다.

먼저 골든스테이트는 5차전 승리(106-105)로 한숨 돌렸다. 하지만 여전히 분위기는 토론토 쪽에 있다.

시리즈는 3승 2패로 토론토가 리드하고 있고 골든스테이트는 5차전에서 케빈 듀란트(오른쪽 아킬레스건 부상)를 잃었다. 6차전은 골든스테이트 홈에서 열리지만 토론토의 우세를 점치는 사람이 많다.

승부처는 외곽이다. 지금까지 치른 파이널 5경기 모두 3점슛을 더 많이 넣는 팀이 이겼다.

5차전에서 골든스테이트가 듀란트 공백을 극복한 배경도 3점슛에 있다. 듀란트는 부상당하기 전 3점슛 3개를 넣었고 스테픈 커리(5개), 클레이 톰슨(7개)이 12개의 3점슛을 합작했다. 토론토 수비가 외곽슛을 버려뒀던 드레이먼드 그린도 3점슛 2개를 성공시켰다.

이날 골든스테이트가 넣은 3점슛은 총 20개. 역대 NBA 파이널에서 원정 팀이 성공시킨 최다 3점슛 기록이었다.

▲ 스테픈 커리와 클레이 톰슨(왼쪽부터). 토론토 랩터스의 집중 수비 속에도 이를 뚫고 3점슛을 넣고 있다.
▲ 3점슛을 던지는 마크 가솔(왼쪽). 토론토는 공수에서 가솔의 활약이 대단히 중요하다.
토론토가 우승하기 위해선 커리와 톰슨의 3점을 막아야 한다. 이번 파이널에서 커리는 경기당 4개의 3점슛을 35%의 성공률로 넣고 있다. 톰슨은 경기당 3점슛 5개, 성공률은 무려 57.6%다.

두 선수가 골든스테이트의 외곽 공격을 책임진다. 토론토는 그린, 안드레 이궈달라, 드마커스 커즌스 등 나머지 선수들의 3점슛은 버리는 수비를 하더라도 이 둘을 꽁꽁 묶어야 승산이 있다.

골든스테이트는 신경 써야 할 곳이 많다. 토론토는 카일 라우리, 카와이 레너드, 프레드 벤블릿, 대니 그린 등 외곽공격에 일가견 있는 선수들이 넘친다. 특히 마크 가솔과 서지 이바카는 3점이 가능한 빅맨들이다.

6차전도 두 팀의 외곽포 대결에서 희비가 갈릴 전망이다. 빠른 공격 속도와 강한 수비를 유지하면서도 3점슛이 터져야 우승에 한 걸음 더 다가갈 수 있다.

스포티비뉴스=맹봉주 기자 / 김동현 기자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