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SPO 톡] 장정석 감독 "이정후-김혜성 테이블세터 돋보였다"

기사승인 2018.08.10 22:22

▲ 넥센 이정후(왼쪽)와 장정석 감독. ⓒ 한희재 기자
[스포티비뉴스=청주, 신원철 기자] 넥센 히어로즈는 10일 충북 청주야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CAR KBO 리그 한화 이글스와 경기에서 9-4로 이겼다. 7연승, 이제 3위 한화와 승차가 4.5경기로 줄었다.

해커가 6이닝 3실점(2자책점)으로 시즌 2승을 거뒀다. 불펜 투수들은 3이닝을 1실점으로 버티고 7연승을 뒷받침했다.

9일 경기에서 8, 9회 7점을 낸 넥센은 다시 뒷심을 발휘했다. 7회 1사 1, 3루 위기를 막은 뒤 8회 3점을 뽑아 승기를 잡았다. 9회에는 김하성의 쐐기 2점 홈런이 터졌다.

경기 후 장정석 감독은 "모든 선수가 각자 자리에서 최선을 다한 덕분에 이겼다. 테이블 세터 이정후-김혜성의 활약이 돋보였다. 주말에도 좋은 경기 하겠다"고 밝혔다. 

이 시각 관심정보
포토S
  • 인기기사
  • 섹션별인기
  • 최근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