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윌슨 2승+16안타 폭발' LG, 삼성 꺾고 시리즈 우세

기사승인 2018.05.17 21:34
▲ 타일러 윌슨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고유라 기자] LG 트윈스가 2연승으로 시리즈 우세를 점했다.

LG는 17일 포항야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 리그' 삼성 라이온즈전에서 윌슨의 호투와 이형종의 결승 홈런을 앞세워 8-5로 이겼다. LG는 전날(16일) 8-7 진땀승에 이어 2연승을 질주했다. 삼성은 제2구장 포항에서 시리즈 열세를 당했다.

LG가 먼저 분위기를 잡았다. 2회 2사 후 유강남이 좌익선상 2루타로 출루했다. 2사 2루에서 정주현이 우전 적시타를 날리며 팀에 1-0 선취점을 안겼다.

삼성은 4회 2사 후 구자욱이 스트레이트 볼넷을 얻어 출루한 뒤 2사 1루에서 러프가 좌월 투런을 쏘아올리며 경기를 뒤집는 데 성공했다.

LG가 다시 기회를 엿봤다. LG는 6회 선두타자 양석환의 2루타와 이천웅의 희생번트로 1사 3루를 만든 뒤 유강남의 중전 적시타로 2-2 동점을 만들었다. 이어 7회 선두타자 이형종의 초구 홈런으로 3-2 역전했다.

▲ 이형종 ⓒ한희재 기자

LG는 9회 대타 임훈의 안타와 이형종의 희생번트로 만든 1사 2루 찬스에서 오지환의 우중간 적시 3루타로 달아나는 점수를 올렸다. 이어 상대 폭투로 오지환이 득점했다. 박용택이 볼넷으로 출루한 뒤 김현수가 1타점 2루타를 날렸다. 양석환이 쐐기 투런을 쏘아올렸다.

삼성은 9회 2사 1,2루에서 강민호가 진해수를 상대로 우월 스리런을 터뜨리며 뒤늦게 추격에 나섰으나 경기를 뒤집기에는 이미 너무 큰 점수차였다.

LG 선발 윌슨은 8이닝 3피안타(1홈런) 8탈삼진 2사사구 2실점으로 삼성 타선을 꽁꽁 묶고 시즌 2승을 거뒀다. 삼성 선발 백정현은 6⅓이닝 11피안타(1홈런) 6탈삼진 1사사구 3실점으로 시즌 2승에 실패했다.

타석에서는 결승 홈런 포함 3안타(1홈런) 1타점을 기록한 이형종이 빛났다. 김현수도 3안타 1타점, 오지환, 박용택, 양석환이 각각 2안타로 활약했다. 삼성에서는 러프가 3안타(1홈런) 2타점을 기록했으나 팀 전체가 총 5안타로 침묵했다.
이 시각 관심정보
포토S
  • 인기기사
  • 섹션별인기
  • 최근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