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1위 실패+주전 가동' 토트넘, 충격패 속 잃은 게 너무 많다

허윤수 기자
기사승인 2021.11.26 07:25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소득 없이 원정을 마친 토트넘 홋스퍼. ⓒ연합뉴스/REUTERS
[스포티비뉴스=허윤수 기자] 토트넘 홋스퍼엔 남는 게 없던 원정길이었다.

토트넘은 26일(이하 한국시간) 슬로베니아 마리보르의 스타디운 류드스키 브르트에서 열린 2021-22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 컨퍼런스리그 조별리그 G조 5차전 무라(슬로베니아)와의 원정 경기에서 수적 열세 속 1-2로 역전패했다.

조 1위 탈환을 노렸던 토트넘(승점 7점)은 오히려 피테서(7점)와 2위 경쟁을 하게 됐다. 4전 전패였던 최하위 무라(승점 3점)는 역사적인 첫 승리를 따냈다. 토트넘의 최종전 상대는 1위를 확정 지은 스타드 렌(11점)이다.

유로파 컨퍼런스리그는 조 1위가 16강에 직행한다. 조 2위는 유로파리그 조 3위 팀과의 플레이오프를 통해 16강 티켓을 다툰다. 이날 토트넘에 승점 3점이 절실했던 이유다.

16강행과 빡빡한 경기 일정을 고려할 때 조 1위가 최상의 시나리오였다. 경기 전까지 토트넘과 렌의 승점 차는 3점이었다. 최종전에서 렌과의 맞대결이 예정된 만큼 최소 격차를 유지만 해도 역전을 꿈꿀 수 있었다.

그러나 토트넘은 속절없이 무너졌다. 전반 11분 만에 선제골을 내주더니 전반 31분 라이언 세세뇽이 경고 누적 퇴장을 당하며 수적 열세에 놓였다.

결국 안토니오 콘테 감독은 후반 9분 아껴뒀던 주전 자원을 투입했다. 손흥민을 비롯해 루카스 모우라, 에릭 다이어, 벤 데이비스를 동시에 투입했다. 후반 31분에는 피에르-에밀 호이비에르까지 넣으며 승점 3점을 겨냥했다.

콘테 감독의 승부수는 맞아떨어지는 듯했다. 후반 27분 해리 케인의 동점골이 터지며 역전을 꿈꿨지만, 후반 추가시간 극장골을 얻어맞으며 허무하게 주저앉았다.

같은 시간 조 선두 렌 역시 경기 종료 직전 동점골을 내주며 다잡았던 승점 3점을 놓쳤다. 렌과 어깨를 나란히 할 수 있었던 토트넘에는 아쉬운 소식이었다.

허무한 원정길을 마친 토트넘은 다시 번리 원정을 준비해야 한다. 시간도 많지 않다. 당장 오는 28일 번리와 리그 경기를 치른다. 수적 열세 속 온전히 쉬지 못한 주전들의 체력 부담이 문제가 될 수 있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