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스포츠타임] 손흥민은 콘테에게 적응 중…두 경기 '골 침묵' 깬다

네이버구독_2010062
박대성 기자 , 이강유 기자
기사승인 2021.11.25 18:00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손흥민과 콘테 감독(왼쪽부터)
[스포티비뉴스=박대성 기자] 손흥민이 '월드클래스' 감독 전술에 적응하고 있습니다. 안토니오 콘테 감독에게 조금씩 녹아들고 있는데, 이제 공식전 두 경기 침묵을 깰 차례입니다.

토트넘은 한국시간으로 26일 오전 2시 45분 '2021-22시즌 UEFA 유로파컨퍼런스리그' 조별리그 G조 5차전, 무라 원정길을 떠납니다.

컨퍼런스리그는 각 조 1위가 16강 녹아웃 스테이지에 직행입니다. 조 2위는 유로파리그 조 3위 팀과 플레이오프를 해야 합니다. 부담을 덜기 위해서 조 1위 16강 진출이 최우선 과제입니다.

현재 토트넘은 승점 7점으로 G조 선두 스타드 렌(승점 10점)과 승점 3점 차이입니다. 1위 도약을 위해 승리가 필요한 상황. 현지에서는 콘테 감독이 한 수 아래 팀이지만, 최정예 카드를 꺼낼 거로 예상했습니다.

핵심 선수 손흥민 선발 출전도 유력합니다. 손흥민은 콘테 감독 부임 뒤에 공식전 3경기에 선발 출전했습니다. 폭풍같은 돌파를 보이기도 했지만, 직선적인 스프린트보다 루카스 모우라와 공격형 미드필더처럼 움직이고 있습니다.

콘테 감독 데뷔전이었던 피테서전에 골 맛을 봤지만, 최근 두 경기 침묵입니다. 에버턴과 리즈 유나이티드전에서 공격 포인트를 쌓지 못했습니다. 이제 손흥민은, 무라 원정에서 골 침묵을 깨고 포효하려고 합니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네이버구독_2010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