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역시 이도류' 오타니, 투타에서 모두 ALL-MLB팀 선정 '쾌거'

네이버구독_2010062
고유라 기자
기사승인 2021.11.24 10:01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오타니 쇼헤이

[스포티비뉴스=고유라 기자] LA 에인절스 오타니 쇼헤이가 ALL-MLB 팀에 2가지 부문에서 선정됐다.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24일(한국시간) ALL-MLB 팀을 발표했다. 올스타전과 비슷하게 각 포지션에서 최고의 투수를 뽑는 투표로 2019년 신설됐다. ALL-MLB팀은 리그를 가리지 않고 선발투수 5명, 구원투수 2명, 포수, 1루수, 2루수, 3루수, 유격수, 외야수 3명, 지명타자로 구성된다. 1팀(Firtst team)과 그 뒤를 잇는 2팀(Second team)을 뽑는다. 전문가 패널 투표 50%, 팬투표 50%가 반영된다. 

오타니는 선발투수로는 1팀에 들지 못했다. 1팀은 맥스 슈어저, 워커 뷸러(이상 다저스), 코빈 번스(밀워키), 로비 레이(토론토), 게릿 콜(양키스)이 선정됐다. 오타니는 훌리오 우리아스(다저스), 케빈 가우스먼(샌프란시스코), 맥스 프라이드(애틀랜타), 잭 휠러(필라델피아)와 함께 2팀으로 뽑혔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는 오타니가 선정된 것에 대해 "오타니가 올해 최고의 선발투수 10인 안에 이름을 올린 것은 그가 투타겸업을 하기 때문만은 아니다. 오타니는 2018년 팔꿈치 수술을 받고 재활을 마쳤다. 그리고 올해 9승2패 평균자책점 3.18을 기록했고 130⅓이닝 동안 156삼진을 빼았았다. 지명타자로서 나쁘지 않다"고 설명했다. 

오타니는 지명타자로서는 1팀에 뽑혔다. 위 홈페이지는 "오타니는 올해 아메리칸리그 타자 중 유일하게 45홈런-25도루-100득점 이상을 동시에 달성했다. 투수로서는 나쁘지 않은 기록"이라고 전했다. 지명타자 2팀에는 요르단 알바레스(휴스턴)이 선정됐다.

오타니는 올해 실버슬러거, 아메리칸리그 MVP, 플레이어스 초이스, MLB 커미셔너 특별상 등 메이저리그 각종 상을 휩쓴 데 이어 ALL-MLB팀까지 뽑히며 주가를 올렸다. 일본 정부가 주는 국민영예상은 "아직 너무 이르다"고 거절하기도 했다. 

한편 1루수로는 블라디미르 게레로 주니어(토론토), 프레디 프리먼(애틀랜타), 2루수로는 마커스 시미언(토론토), 오지 알비스(애틀랜타), 유격수는 페르난도 타티스 주니어(샌디에이고), 트레이 터너(다저스), 3루수는 오스틴 라일리(애틀랜타), 라파엘 데버스(보스턴)가 이름을 올렸다.

외야수 3명은 후안 소토(워싱턴), 브라이스 하퍼(필라델피아), 애런 저지(양키스)가 1팀이었다. 2팀은 카일 터커(휴스턴), 테오스카 에르난데스(토론토), 닉 카스테야노스(신시내티)가 선정됐다. 포수는 살바도르 페레스(캔자스시티), 버스터 포지(샌프란시스코)였다. 

1팀 구원투수는 조시 헤이더(밀워키), 리암 헨드릭스(화이트삭스), 2팀 구원투수는 레이젤 이글레시아스(에인절스), 켄리 잰슨(다저스)이었다. 다저스가 5명이나 뽑혔고 월드시리즈 우승팀 애틀랜타와 토론토가 4명씩으로 공동 2위였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네이버구독_2010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