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단독]김선호, '1박 2일' 하차 확정…멤버들에게도 이미 통보

네이버구독_2010062
장진리 기자
기사승인 2021.10.20 11:22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김선호. 제공| 솔트엔터테인먼트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배우 김선호가 '1박 2일'에서 하차한다.

20일 스포티비뉴스 취재에 따르면 김선호는 KBS2 예능 프로그램 '1박 2일'에서 하차를 결정했다.

제작진은 이날 오전부터 회의를 진행해 김선호의 하차를 확정했다. 김선호 역시 프로그램에서 떠나겠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김선호의 하차 소식은 함께 출연 중인 연정훈, 문세윤, 딘딘, 김종민, 라비에게도 이미 통보된 상태다. "사고 치지 말고 '1박 2일' 오래 하자"고 프로그램을 통해서도 여러 번 밝힌 멤버들은 갑작스러운 상황으로 상심이 큰 상태로 알려졌다. 

김선호는 전 여자 친구 A씨의 폭로로 사생활 논란에 휩싸였다. A씨는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 글을 써 김선호와 지난해 초부터 교제했고, 김선호가 혼인을 빙자해 낙태를 종용했다고 주장했다.

3일 넘게 입을 다물고 있던 김선호는 이날 소속사 솔트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저는 그분과 좋은 감정으로 만났다. 그 과정에서 저의 불찰과 사려 깊지 못한 행동으로 그분에게 상처를 줬다"고 인정하며 "그분과 직접 만나서 사과를 먼저 하고 싶었으나 지금은 제대로 된 사과를 전하지 못하고 그 시간을 기다리고 있는 중이다. 우선 이 글을 통해서라도 그분께 진심으로 사과하고 싶다"고 논란을 일부 인정하고 사과했다. 

또 김선호는 "저를 끝까지 믿고 응원해 주시는 모든 분들께도 실망감을 드려서 죄송하다. 항상 응원해 주시는 분들이 있었기에 김선호라는 배우로 설 수 있었는데 그 점을 잊고 있었다"며 "부족한 저로 인해 작품에 함께 한 많은 분들과 모든 관계자분들께 폐를 끼쳐서 죄송하다"고 했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네이버구독_2010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