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힐링산장2' 이지현 "전남편 재벌 아냐…두 번째 이혼, 경제적으로 힘들어"[종합]

네이버구독_2010062
장진리 기자
기사승인 2021.10.14 07:19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이지현. 제공| 채널S '힐링산장2'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그룹 쥬얼리 출신 이지현이 두 번의 이혼과 7년의 공백에 대해 고백했다.

이지현은 13일 방송된 채널S 예능 프로그램 '힐링산장-줄을 서시오 시즌2(이하 힐링산장2)'에 출연해 "아이들을 지켜야 했다"고 엄마로서 강해질 수밖에 없었던 그간의 시간을 밝혔다.

예능에서 활발한 활동을 펼쳤던 이지현은 다른 쥬얼리 멤버들과는 달리 최근 약 7년간 방송에서 모습을 보이지 않았다. 이지현은 "아이가 9살, 7살이다. 방송을 안 한 지 7년이 됐더라. 아이들을 키우느라 바빴고, 가정사도 바빴다. 건강도 무너져서 육체적으로 아파서 힘들었다"고 했다. 

이어 "다른 멤버들이 부럽거나 할 틈도 없었다. 아이들을 지켜야 하는 환경 속에 있었기 때문에 내 포커스는 아이들이었다"고 홀로 아이들을 키우며 힘들었던 시간을 고백했다.

허경환이 '소문으로는 재벌가에 시집을 갔다더라'며 시댁의 반대로 방송을 하지 않았다는 소문을 언급했고, 이지현은 "아니다"라고 선을 그으며 "당시 남편이 활동하는 걸 원하지 않았고 아이들도 어렸다"고 공백을 가진 이유를 설명했다. 

이지현은 지난해 두 번째 이혼한 사실이 알려졌다. 그는 "아이들이 두 번째 결혼은 모른다. 힘든 상황 때문에 살림을 합치지는 못했다. 그래서 아이들은 엄마의 재혼에 대해서 전혀 모른다"며 "기사가 난 후 딸에게 이혼 얘기를 했더니 딸이 '언제 했냐'고 물어보더라. '너희를 지키는 게 엄마의 의무라 너희와 함께하기 위해 두 번째 이혼을 선택하게 된 것'이라고 했다"고 솔직히 고백했다. 

▲ 이지현. 제공| 채널S '힐링산장2'

이지현은 '힐링산장2'로 약 7년 만에 방송 활동을 재개했다. 지난해 1월 공황장애를 겪기도 했다는 이지현은 "온 몸에 마비가 와서 응급실에 실려갔다. 공황장애 진단을 받고 다른 과에도 갔다. 의사 말을 안 듣고 고집을 부리다가 1년을 누워만 있었다"고 했다.

"집에만 누워 있는데 경제적인 부분도 책임져야 하는 가장이라 아이들의 미래가 걱정이 됐다. 아이들을 위해 방송에 출연하게 됐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특히 이지현은 안정되지 않은 둘째에 대한 걱정도 솔직하게 털어놨다. 이지현은 "둘째가 공격적이라 친구들도 많이 때리고 선생님도 많이 때린다. 유치원 전화 번호만 떠도 걱정된다. 죄인으로 살고 있다"며 "아이를 콘트롤 할 수 있는 사람이 나밖에 없다"고 고충을 토로했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네이버구독_2010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