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강한 "보육원 퇴소 후 지하철서 노숙, 정착금도 집주인에 뺏겨'(노는브로2)

네이버구독_2010062
김원겸 기자
기사승인 2021.11.29 11:17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29일 방송되는 '노는 브로2'. 제공|티캐스트
[스포티비뉴스=김원겸 기자]‘노는브로 2’가 봅슬레이 선수 강한의 감동 스토리를 공개한다.

29일 방송되는 티캐스트 E채널 ‘노는브로(bro) 2’(기획 방현영, 연출 박지은)에서는 봅슬레이 선수 강한이 출연, 보육원에서 자라 한국을 대표하는 봅슬레이 국가대표가 되기까지 힘겨웠던 과정을 털어놓는다.

이날 구본길은 브로들을 위해 ‘본길투어’를 계획해 함께 할 이들로 김정환과 강한을 초대한다. 특히 그는 “정환이 형이 ‘오징어 게임’ 이후 ‘노는브로’를 안 나가겠다고 했다”며 출연을 설득하는데 힘들었던 섭외 비하인드를 밝혀 그 속사정이 무엇일지 호기심을 돋운다.

그런가 하면 ‘노는브로 2’에 출연한 첫 동계 종목 선수인 강한은 봅슬레이 뿐만 아니라 동계 종목을 향한 형들의 궁금증을 속시원히 풀어준다. 김정환과 구본길이 “평창 올림픽 당시 봅슬레이 응원을 갔는데 너무 빨리 지나갔다”라며 당황했던 기억을 회상하자 강한은 “봅슬레이 최대 시속은 130~150km이고 체감 시속은 그 3배”라고 답해 놀라움을 안긴다. 덧붙여 그는 봅슬레이가 전복될 경우, “130km/h 속도 그대로 썰매에 끌려간다”라며 위험천만한 상황을 언급해 모두를 충격에 빠트린다.

이 밖에도 현재 ‘보호 종료 아동 명예 멘토’로 활동 중이라는 강한은 “보육원 퇴소 후 지하철 노숙을 시작으로 나라에서 준 정착금도 월셋집 주인에게 뺏겼다”라며 막막했던 삶을 고백한다. 고단했던 현실을 딛고 봅슬레이 국가대표라는 꿈을 이뤘던 사연을 통해 시청자들에게 감동을 선사할 전망이다.

한편, 백지훈은 더 넓은 경험을 쌓기 위해 택했던 홍콩 프리미어리그에서 우승까지 이룬 사연을 밝힌다. 또한 과거 축구선수 조원희를 통해 알려진 홍콩 재벌녀와 소개팅을 거부한 이유까지 털어놓는다.

국가대표 강한의 감동적인 이야기를 전할 티캐스트 E채널 ‘노는브로(bro) 2’는 29일 오후 8시 50분에 방송된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네이버구독_2010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