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PL REVIEW] '제발 솔샤르 경질해야' 맨유, 리버풀에 0-5 굴욕패…올드트래포드 대참사

네이버구독_2010062
박대성 기자
기사승인 2021.10.25 02:24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호날두가 리버풀전에 분투했지만 득점은 없었다
[스포티비뉴스=박대성 기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홈에서 리버풀에 무기력하게 졌다.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 입지가 불투명하다. 팬들은 '제발 솔샤르 감독을 경질해야 한다'라며 아우성이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25일 오전 0시 30분(한국시간) 리버풀과 영국 맨체스터 올드트래포드에서 열린 '2021-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9라운드에서 0-5로 완패했다. 영국 'BBC' 팬 반응에서 '솔샤르 감독을 경질해라'는 요구도 쇄도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최전방에 호날두를 배치했다. 래시포드, 브루노 페르난데스, 그린우드가 2선에서 화력을 지원했고, 프레드와 맥토미니가 뒤에서 공격과 수비 밸런스를 맞췄다. 포백은 루크 쇼, 매과이어, 린델로프, 완-비사카를 배치했다. 골키퍼 장갑은 데 헤아가 꼈다.

리버풀은 조타, 피르미누, 살라 스리톱을 가동했다. 밀너, 헨더슨, 케이타가 허리에서 공수를 조율했다. 수비는 로버트슨, 판 데이크, 코나테, 알렉산더-아놀드가 뛰었다. 골문은 알리송이 지켰다.

리버풀이 킥오프 5분 만에 선제골을 넣었다. 피르미누가 볼을 잡자, 케이타가 박스 안까지 질주했고 정확한 슈팅으로 마무리했다. 리버풀은 득점 뒤에도 계속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를 흔들었는데, 조타가 로버트슨 크로스를 침착하게 밀어 넣고 포효했다.

리버풀의 득점력은 멈추지 않았다. 후반 38분 살라가 득점포를 가동하면서 구단 최초 10경기 연속 골에 성공했다. 전반 추가 시간에 리버풀은 공격에 공격을 했다. 좁은 공간에서 볼을 주고 받으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를 흔들었고 살라가 멀티골에 성공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폴 포그바를 투입해 후반 시작부터 승부수를 띄웠다. 중원에 수적 우위로 리버풀 장악력을 떨어트리려 했다. 

하지만 리버풀이 후반 5분에 조직적인 압박으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패스 길목을 차단했고 곧바로 역습 전환을 했다. 살라가 놓치지 않고 해트트릭을 완성,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추격에 찬물을 끼얹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후반 6분에 호날두의 추격골로 만회를 했지만, 비디오판독시스템(VAR) 결과 오프사이드 판정이었다. 악재까지 겹쳤다. 후반 15분 교체로 들어왔던 포그바가 레드카드를 받고 퇴장을 당했다. 

리버풀은 수적 우세를 살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를 몰아쳤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반등이 필요했지만 이렇다 할 기회를 만들지 못했다. 프리킥 세트피스에서 카바니의 회심의 슈팅이 골대까지 강타했다. 경기는 리버풀의 완승으로 끝났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네이버구독_2010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