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라리가 REVIEW] 이강인 환상 도움→퇴장…마요르카 2-2 무승부

네이버구독_2010062
박대현 기자
기사승인 2021.10.23 23:00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박대현 기자] 이강인(20, RCD 마요르카)이 친정 팀을 상대로 시즌 첫 도움을 거뒀다. 하지만 후반 초반 경고 누적으로 퇴장 당해 옥에 티를 남겼다.

마요르카는 23일 오후 9시(한국 시간) 스페인 발렌시아 에스타디오데메스타야에서 열린 2021-22시즌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발렌시아와 10라운드 원정에서 2-2로 비겼다.

초반부터 팽팽했다. 전반 19분 이강인이 중거리슛으로 포문을 열었다. 발렌시아도 맞받아쳤다. 전반 30분 페널티 박스 부근에서 곤살루 게데스 슈팅이 살짝 떴다.

이강인이 옐로카드를 받았다. 전반 31분 호세 가야와 경합할 때 팔꿈치로 얼굴을 쳤다.

1분 뒤 이강인이 올 시즌 첫 도움을 챙겼다. 전반 32분 페널티 박스 오른쪽에서 수비수 2명을 제친 뒤 땅볼 크로스를 올렸다.

동료의 환상적인 패스를 앙헬 로드리게스가 방향만 툭 바꿔 밀어 넣었다.

마요르카가 공세를 높였다. 전반 38분 추가골을 뽑았다. 역시 페널티 박스 오른쪽에서 파블로 마페오가 내준 패스를 다니 로드리게스가 슈팅으로 연결했다.

로드리게스 발을 떠난 공은 발렌시아 센터백 무르카비 디아카비 몸 맞고 골문 안으로 빨려들어갔다.

후반 9분 이강인이 이날 두 번째 옐로카드를 받았다. 공 소유권을 다투는 과정에서 다니엘 바스 다리를 가격해 퇴장을 명 받았다.

수적 열세에 놓인 마요르카지만 경기 흐름은 바뀌지 않았다. 여전히 팽팽했다. 마요르카는 결정적인 선방으로 상대 추격 불씨를 꺼뜨렸다.

후반 27분 가야 헤더가 골대 맞고 안으로 향했지만 마르틴 발리엔트가 가까스로 쳐냈다. 

발렌시아 마누 바예호, 제이손 레메세이로도 각각 헤더와 슈팅으로 추격골을 노렸지만 무위에 그쳤다.

오히려 마요르카 역습이 날카로웠다. 후반 32분 브리안 올리반 슈팅이 수비수 발 맞고 코너킥이 됐다.

발렌시아는 수적 우위를 제대로 활용하지 못했다. 빌드업이 정교하지 않아 마요르카 '두 줄 수비'를 효과적으로 공략하는 데 애먹었다. 공을 골문 가까이 붙인 뒤 헤더, 페널티 박스 밖에서 볼을 돌리다 중거리슛으로 일관했다.

하지만 후반 추가시간 높은 응집력을 발휘했다. 후반 48분 게데스가 중거리포로 골문을 갈랐고 경기 종료 직전 가야가 오프사이드 트랩을 뚫고 극적인 동점골을 뽑았다. 긴 크로스를 마르코스 앙드레가 아웃프론트로 방향을 틀어 줬고 이 패스를 넘어지면서 슈팅 연결, 골문을 갈랐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네이버구독_2010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