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애둘맘' 이윤지, 너무 훤칠했나 봐…"지나가던 꼬마가 아저씨라 불러"

정서희 인턴기자
기사승인 2021.10.23 20:10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배우 이윤지. 출처| 이윤지 인스타그램
[스포티비뉴스=정서희 인턴기자] 배우 이윤지가 '멋쁨(멋지고 예쁨)'의 정석을 보여줬다.

이윤지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지나가던 꼬마가 아저씨라고 불렀다. 형도 삼촌도 아니었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이윤지는 유리문에 비친 자신의 모습을 촬영하고 있다. 품이 큼지막한 셔츠에 캡 모자를 푹 눌러 써 훤칠한 청년의 분위기를 자아냈다. 이를 본 어린이가 이윤지를 남성으로 착각한 것으로 보인다.

이윤지는 평소에도 수려한 이목구비와 숏커트 헤어스타일로 세련된 매력을 발산해 '멋쁨의 정석'이라고 불렸다.

한편 이윤지는 2014년 치과의사 정한울과 결혼해, 슬하에 두 딸을 두고 있다. 이들 가족은 SBS 예능프로그램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 출연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이윤지는 현재 채널A 예능프로그램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 출연 중이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