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52세' 김혜수, 과감한 드레스가 신경쓰였나…한지민 "띠용"

정서희 인턴기자
기사승인 2021.09.23 13:45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배우 김혜수. 출처| 김혜수 인스타그램
[스포티비뉴스=정서희 인턴기자] 배우 김혜수가 동안 미모를 자랑했다.

23일 김혜수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별다른 말 없이 사진 여러 장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촬영 현장에서 메이크업을 받는 김혜수의 모습이 담겨있다. 이날 김혜수는 가슴이 깊게 파인 딱 달라붙는 흰색 드레스를 입어 우아하면서도 섹시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1970년생으로 한국 나이 기준 52세인 김혜수는 백옥같이 맑은 피부와 화려한 이목구비로 독보적인 존재감을 드러냈다. 스태프를 바라보며 환하게 미소 짓는 김혜수의 모습에서 화기애애한 현장 분위기를 엿볼 수 있다.

이 사진을 본 배우 한지민은 "띠용"이라는 댓글을 남겼다.

한편 1986년 영화 ‘깜보’로 데뷔한 김혜수는 35년째 영화, 드라마 등에서 꾸준히 활동하며 우리나라 대표 배우로 자리매김했다.

김혜수는 최근 넷플릭스 새 오리지널 시리즈 ‘소년심판’에 캐스팅됐다.

▲ 배우 김혜수. 출처| 김혜수 인스타그램
▲ 배우 김혜수. 출처| 김혜수 인스타그램
▲ 배우 김혜수. 출처| 김혜수 인스타그램
▲ 배우 김혜수. 출처| 김혜수 인스타그램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