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학교수 된 장미란, 확 달라진 외모…"본업에 충실" 근황 공개('노는 언니2')

네이버구독_2010062
장진리 기자
기사승인 2021.09.23 08:03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장미란. 출처| 티캐스트 E채널 '노는 언니2' 방송 캡처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여자 역도 레전드' 장미란이 반가운 근황을 전했다.

장미란은 21일 방송된 티캐스트 E채널 '노는 언니2'에서 전화 통화로 "본업에 충실하고 있다"고 직접 근황을 알렸다.

여자 역도 국가대표 김수현은 장미란을 보고 역도에 입문했다고 밝혔다. 원래 제빵을 배우고 있었다는 그는 "제빵을 계속 할까 하다가 집이 좀 어려워지면서 학원비가 부담됐다. 내가 빨리 자립해서 뭔가 해낼 수 있는 사람이 되고 싶었다. 보쌈집에서 밥을 먹고 있었는데 TV에서 장미란 언니의 경기를 봤다. 소름 돋고 나도 저거 하면 잘 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했다. 

이어 "대표팀에 들어갔는데 제가 선수가 된 시기와 언니 은퇴 시기랑 맞물려서 같이 훈련한 적은 없다"고 아쉬워했다.  

함께 훈련한 적은 없지만 장미란과 만나 따뜻한 조언을 듣기도 했다는 김수현은 장미란에게 전화를 걸었고, 장미란은 다정한 목소리로 "응, 수현아"라고 전화를 받았다.

근황에 대해 대학교수가 된 장미란은 "본업에 충실하고 있다. 오늘 또 이사를 했다. 나도 집이 있어야지"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김수현은 "언니 덕분에 제가 여기까지 왔다. 감사하다"고 했고, 장미란은 "언니가 해준 게 없어서 민망하다"라며 "아쉬웠던 걸 채워서 앞으로 더 열심히 채우면 더 좋아질 것"이라고 김수현을 다독였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네이버구독_2010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