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앙리, 토트넘 질문에…"미안, 누구? 나는 그들 몰라"

서재원 기자
기사승인 2021.09.18 04:50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티에리 앙리 ⓒ아마존 프라임 비디오 갈무리(데일리 메일)

[스포티비뉴스=서재원 기자] ‘아스널 레전드티에리 앙리가 토트넘 홋스퍼에 대해 유쾌한 농담을 해 화제다.

영국 데일리메일17(한국시간) “앙리는 스타드 렌의 유로파 컨퍼런스리그 경기에 대해 물었을 때, 토트넘의 존재에 대해 모르는 척 해 웃음을 자아냈다라고 전했다.

앙리는 아스널의 전설로 통한다. 1999년 아스널 유니폼을 입은 그는 8시즌 연속 뛰며 아스널의 황금기를 함께했다. 2007년 바르셀로나로 이적하기 전까지 370경기 출전해 226(리그 254경기 174)의 대기록을 남겼다. 그는 뉴욕 레드불즈에서 뛰던 2011-12시즌 잠시 아스널로 임대돼 팬들과 추억을 공유하기도 했다. 당시 기록은 7경기 2(리그 4경기 1)이다.

앙리에게 라이벌 토트넘은 기분 좋은 상대였다.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앙리는 아스널에서 뛰던 기간 동안 토트넘에 단 한 번도 패하지 않았다. 2004년 무패 우승을 기록할 때엔 토트넘의 홈인 화이트하트레인에서 우승을 확정짓기도 했다.

앙리는 현재 아마존 프라임 비디오에서 프랑스 리그앙 해설을 맡고 있다. 그는 지난 주말 렌이 랭스에게 0-2로 패한 뒤 렌이 두 번째 연속 패배를 당했다. 그들은 걱정해야 한다. 주중에는 토트넘과 맞붙는다라는 질문을 받았다.

토트넘에 대한 질문에 앙리는 미안, 누구? 나는 그들을 모른다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 매체는 앙리의 발언은 스튜디오 전체에 웃음을 자아냈고, 앙리는 카메라 렌즈를 내려다보며 뻔뻔스러운 웃음을 보였다라고 설명했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