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유오성X장혁 '강릉', 11월 개봉 확정[공식]

네이버구독_2010062
강효진 기자
기사승인 2021.09.17 10:17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강릉 포스터.
[스포티비뉴스=강효진 기자] 유오성과 장혁의 만남으로 제작 단계부터 화제를 모은 '강릉'이 11월 개봉을 확정 짓고 티저 포스터를 공개했다.

'강릉'은 강릉 최대의 리조트 건설을 둘러싼 서로 다른 조직의 야망과 음모, 그리고 배신을 그린 영화.

'강릉'은 동해 바다를 배경으로 펼쳐지는 남자들의 불꽃 튀는 대립을 기대케 하며, 제작 단계부터 예비 관객들의 관심을 모았다. 특히 '강릉'의 주역 유오성, 장혁이 지난 2015년 방영해 큰 인기를 끌었던 KBS 드라마 '장사의 신 – 객주 2015'에서도 완벽한 호흡을 맞춘 바, 6년 만에 만난 두 배우가 보여줄 뜨거운 시너지에 기대감이 고조된다.

먼저 '친구', '챔피언' 등 다양한 작품을 통해 압도적인 카리스마로 보여준 유오성은 강릉 최대 리조트 사업의 핵심 인물인 ‘오회장’의 두터운 신임을 받는 인물이자 누구보다 의리를 중요시하는 인물인 ‘길석’으로 분한다. 방영 예정인 드라마 '검은 태양'에서도 남다른 존재감을 선보일 예정인 그는 '강릉'에서 지금껏 본 적 없는 연기 변신을 선보이며 관객들에게 놀라운 몰입감을 전할 예정이다.

또한 냉철함을 바탕으로 갖고 싶은 것은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쟁취해온 인물 ‘민석’으로 분한 장혁에 대한 기대감도 뜨겁다. 매 작품마다 대체 불가한 매력을 선보이며 한 시도 눈을 뗄 수 없는 흡인력을 자아낸 그는 '강릉'에서도 완벽한 연기로 또 다른 인생 캐릭터를 보일 예정이다.

한편 개봉 확정과 함께 공개된 런칭 포스터는 극도의 호기심을 불러모으며 영화에 대한 기대를 더하고 있다. 파도가 매섭게 몰아 치는 동해 바다를 배경으로 서로를 등진 체 서 있는 두 남자의 모습은 그 자체로 팽팽한 긴장을 선사하고 있다. 여기에 ‘동해 바다에 거친 파도가 몰아친다’는 카피는 야망과 음모, 배신으로 얼룩진 관계와 치열한 대립까지, 이들의 접전과 압도적인 열연을 예고하며 기대를 모은다.

유오성, 장혁이 선보일 폭풍 시너지를 예고한 '강릉'은 오는 11월 개봉한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네이버구독_2010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