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토트넘 집단 부상, 누누 분노 "끔찍하고 기분 나쁘다"

네이버구독_2010062
김건일 기자
기사승인 2021.09.17 07:34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누누 에스피리토 산투 토트넘 홋스퍼 감독.

[스포티비뉴스=김건일 기자] 누누 에스피리토 산투 감독은 유로파리그 컨퍼런스 첫 경기를 위해 프랑스에 도착한 뒤 부상 선수들에 대한 질문을 받았다.

"손흥민과 에릭 다이어가 부상으로 동행하지 않았다"며 다가오는 주말 첼시와 리그 경기에서도 출전이 불투명하다고 말했다.

프랑스에서 경기가 끝나고 누누 감독은 또 부상에 대해 이야기했다.

그런데 이번엔 손흥민과 다이어가 아닌 다른 선수들이다.

17일(한국시간) 프랑스 렌 로아존 파르크에서 열린 2021-22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 컨퍼런스 리그 G조 조별리그 스타드 렌(프랑스)과 1차전에서 루카스 모우라와 스티브 베르흐바인 두 선수가 다쳤다.

베르흐바인은 전반 30분, 모우라는 후반 9분 부상으로 빠졌다. 두 선수 모두 상대 수비의 강한 태클에 당했다.

게다가 토트넘은 두 선발 선수가 빠진 공백을 극복하지 못하고 2-2로 비겼다.

누누 감독은 "끔찍하다It’s been terrible)"고 입을 열었다.

"숨기지 않겠다. 왓포드와 경기 이후 우리에게 일어난 모든 일이 좋지 않다"고 말했다.

지난달 29일 왓포드와 3라운드가 끝나고 월드컵 최종 예선을 위해 여러 선수가 A매치에 소집됐고, 이 과정에서 손흥민과 라이언 세세뇽, 베르흐바인 등이 부상당했다. 지오바니 로셀소와 크리스티안 로메로, 그리고 다빈손 산체스는 영국 밖 제한 지역으로 이동했다가 격리 중이다.

지난 11일 크리스탈 팰리스와 4라운드에 손흥민과 남미 세 선수가 결장한 가운데 다이어마저 전반 교체되면서 토트넘은 0-3으로 졌고, 이날 경기에서도 부상 선수가 추가로 나왔다. 베르흐바인은 복귀하자마자 다시 부상 명단에 오르게 됐다.

누누 감독은 "하지만 이것이 축구다. 우리가 극복해야 할 순간이라는 것을 알고 있다"며 "오늘은 첼시전을 생각하며 해법을 보여 주고자 노력했다. 장애물을 극복해야 한다. 그래야 우리 미래가 더 강해진다"고 했다.

이어 첼시와 경기에서 다른 선수들이 출전할 수 있는 것인가라는 물음엔 "아직 말할 수 없다"며 "힘들다. 고통스럽고 기분이 나쁘다"고 덧붙였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네이버구독_2010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