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실책성 수비 하나에…무너진 막내 김진욱의 멘탈

네이버구독_2010062
곽혜미 기자
기사승인 2021.09.17 00:35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수원, 곽혜미 기자]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KT 위즈와 롯데 자이언츠의 경기가 16일 오후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렸다.

이날 경기는 13안타를 몰아친 KT가 롯데를 상대로 7-4 호쾌한 역전승을 거뒀다.

롯데는 2회초 정훈과 나승엽의 백투백 홈런으로 일찍이 4-0으로 앞서갔지만, KT가 2회말과 3회말 연속해 점수를 내며 5-4로 승부를 뒤집었다.

1점 차 팽팽한 승부를 이어 가던 7회말 마운드에는 롯데 김진욱이 등판했다. 선두타자 황재균을 2구 만에 땅볼로 아웃시킨 그는 강백호에게 볼넷을 허용했고, 뒤이은 타자 장성우를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2사 1루를 만들었다.

아웃 카운트 하나면 실점 없이 이닝을 마칠 수 있었던 상황. 타석에 선 김민혁은 빗맞은 평범한 뜬공을 날렸으나 좌익수 추재현이 그 공을 놓치며 실점을 하고 말았다. 치열한 승부에 맥이 풀리는 실책성 수비였다.

홈 커버를 들어간 김진욱은 득점한 강백호의 모습을 보며 얼굴의 땀을 닦았다. 애써 침착해보려 했지만 당황한 기색이었다. 흔들린 김진욱은 이후 호잉에게 추가 1타점 적시타까지 허용하며 2사 2,3루 상황에서 결국 김도규와 교체됐다.

실책성 수비 하나에 막내가 무너졌다. 아쉬움이 컸던 김진욱도 교체되며 표정을 숨길 수 없었다. 최근 5강 돌입을 향한 상승세를 보였던 롯데도 2연패를 하며 추진력을 잃었다.

7회말 마운드 오른 롯데 김진욱 

롯데 좌익수 추재현의 실책성 수비에 홈을 밟는 강백호 

김진욱, '실점이라니' 

김진욱, '침착해보려 하지만' 

7회말 2사 1,2루 상황에서 1타점 적시타를 날리는 호잉 

결국 강판되는 김진욱 

김진욱, 아쉬워서 입술을 삐죽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네이버구독_2010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