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알고있지만' 한소희X송강, 관람차서 아슬아슬 눈맞춤…로맨틱 텐션 재시동

네이버구독_2010062
김원겸 기자
기사승인 2021.07.31 14:08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31일 방송되는 '알고 있지만'. 제공|JTBC
[스포티비뉴스=김원겸 기자]‘알고있지만’ 한소희, 송강의 로맨틱 텐션에 재시동이 걸린다.

JTBC 토요스페셜 ‘알고있지만’(극본 정원, 연출 김가람) 측은 31일, 작은 관람차 안에서 단둘이 마주한 유나비(한소희)와 박재언(송강)의 모습을 공개했했다. 유나비 앞에 무릎을 꿇은 박재언의 아련한 시선이 설렘을 자극한다.

유나비는 윤설아(이열음)를 향한 도발 이후, 뒤늦게 선을 넘었다는 자각에 혼란을 느꼈다. 잠시 현실을 떠나 시골로 향한 유나비는 그곳에 먼저 와 있던 양도혁과 만나 가까워졌다. 그러는 사이 박재언은 홀로 남아 유나비의 흔적을 쫓았다. 자신의 감정이 그리움이라는 것도 모른 채 하루하루 지내던 그는, 엄마 오민화(서정연)와 만남을 계기로 유나비를 향한 감정을 자각했다. 결국 박재언은 유나비를 찾아갔지만, 그 옆에는 양도혁(채종협)이 있었다. 짜릿한 삼자대면 엔딩은 앞으로 이어질 이야기에 호기심을 자극했다.

유나비는 갑작스러운 박재언과의 재회에 놀라움과 그리움이 뒤엉킨 감정을 숨길 수 없었다. 그런 가운데 관람차 안에서 서로를 마주한 두 사람의 모습이 흥미롭다. 어색한 분위기 속 맞닿은 시선에서는 서로의 마음을 읽으려는 듯한 묘한 텐션이 느껴진다. 이어진 사진 속 박재언은 유나비 앞에 무릎을 꿇고 앉아 있다. 유나비는 박재언과 윤설아가 다시 만나고 있다고 믿으며 죄책감과 혼란을 느끼고 있는 상황. 박재언이 과연 오해를 풀고 유나비의 마음을 돌릴 수 있을까.

31일 방송되는 ‘알고있지만’ 7회에서는 폭풍전야와도 같은 조소과 MT가 본격적으로 펼쳐진다. 앞서 공개된 7회 예고편에서는 유원지로 향하는 조소과 친구들의 모습이 담겼다. 한편 지나치게 다정한 유나비와 양도혁을 목격한 박재언의 표정은 한없이 싸늘했다. 여기에 “둘이 저러고 있으니까 꼭 신혼부부 같네”라는 말은 박재언의 신경을 더욱 곤두서게 했다. 유나비를 향한 감정을 자각하고 직진을 시작한 박재언. 그러나 다가오는 그를 밀어내는 유나비의 모습은 예상 밖의 경로를 향해가는 청춘 로맨스에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알고있지만’ 제작진은 “오직 둘만이 남게 된 후에야 박재언과 유나비는 비로소 숨겨온, 혹은 미처 전하지 못한 마음을 드러낸다. 세차게 흔들리는 두 청춘의 감정이 어떤 변화를 불러올지 지켜봐 달라”라고 전했다.

JTBC 토요스페셜 ‘알고있지만’ 7회는 31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네이버구독_2010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