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무리뉴 항변 "토트넘 우승하려면…내게 시간 더 줘야"

네이버구독_201006
박대성 기자
기사승인 2021.04.09 00:33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무리뉴 감독
[스포티비뉴스=박대성 기자] "성공을 위해서 시간이 필요하지만, 사람들은 나에게 시간을 주지 않는다. 충분한 시간없이 단번에 성공을 거두길 바란다."

조제 무리뉴 감독에게 시간이 필요했다. 현지 언론과 인터뷰에서 토트넘 감독으로 우승을 염원하면서도 인내심을 요구했다. 자신에게는 하루아침에 성공을 바란다고 주장했다.

무리뉴 감독은 프랑스 방송 '카날'과 인터뷰에서 "토트넘에서 이루고 싶은 목표와 꿈이 있다. 내가 지휘하는 모든 팀에서 트로피를 손에 쥐고 싶다. 이것은 스스로에게 도전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무리뉴 감독은 2019년 11월 마우시리오 포체티노 감독 후임으로 토트넘에 부임했다. 다니엘 레비 회장은 포체티노 감독이 만든 스쿼드에 우승 청부사를 데려와 트로피를 가져오길 바랐다. 잉글랜드, 스페인, 이탈리아에서 우승을 했기에 기대는 컸다.

지난해 여름, 대대적인 영입으로 전 포지션에 보강을 했다. 해리 케인과 손흥민이 절정의 호흡으로 공격 포인트를 올리면서 전반기 프리미어리그 1위까지 찍었다. 빡빡한 일정에도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녹아웃 스테이지까지 진출했다.

불안한 수비에 공격 패턴이 읽히자 추락했다. 박싱데이에 승점을 제대로 확보하지 못하면서, 프리미어리그 중위권까지 떨어졌다. FA컵에서 탈락했고, 유로파리그에서도 충격적인 원정 패배로 고배를 마셨다.

다만 무리뉴 감독은 "승리하기 위해서 항상 노력한다. 하지만 목표를 이루려면 시간이 필요하다. 축구계 모든 사람에게 충분한 시간이 필요하다고 여기지만, 어째서인지 난 그런 시간을 보장받지 못했다. 나에게는 시간 없이 한 번에 성공하길 바란다"며 어떤 팀이든 단번에 성공하기 어렵다고 강조했다.

트로피가 무리뉴 감독 철학의 전부는 아니었다. 무리뉴 감독은 "우승은 우리가 하는 일에 따라오는 것이다. 우승을 하지 못해도 훌륭한 일을 할 수 있다. 아르센 벵거가 대표적이다. 유럽대회 트로피를 들지 못했지만 아스널에서 환상적인 일을 했다"라고 말했다.

스포티비뉴스=박대성 기자
제보 pds@spotvnews.co.kr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네이버구독_2010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