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스토리S] "울고 싶은데 눈물이 안 나와" 김연경, 식빵 캡틴은 끝까지 유쾌했다

네이버구독_201006
곽혜미 기자
기사승인 2021.03.31 12:31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인천, 곽혜미 기자] 2020-2021 도드람 V리그 포스트시즌 여자부 흥국생명과 GS칼텍스의 챔피언결정 3차전이 30일 오후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렸다.

GS칼텍스가 세트 스코어 3-2(25-23 25-22 19-25 17-25 15-7)로 승리하며 여자 프로배구 사상 첫 트레블 역사를 썼다. 지난 2차전까지 한 세트도 따내지 못했던 흥국생명은 이날 경기에서 3,4세트를 잡으며 추격을 했지만 5세트에서 무너지며 결국 홈에서 GS칼텍스에게 우승을 내줬다.

패배가 확정된 후 김연경은 동료들을 한 명 한 명 포옹해주며 아쉬움을 달랬다. 한데 모인 흥국생명 선수들은 어깨동무를 하며 고생을 한 서로를 격려했다. 

캡틴 김연경은 농담을 날리며 동료들을 웃게 만들었다. "몇 명 울어야 돼", "이제 한잔 하는거야"라고 말하며 분위기를 풀었고, 울고 있는 후배들을 보며 "나도 울고 싶은데 눈물이 안 나와"라고 하며 우는 표정으로 장난을 쳤다. 

마지막으로 동료들을 향해 "우리가 주인공이야"라고 외친 김연경은 끝까지 멋진 리더십을 보여줬다. 

'어우흥'은 깨졌다. 그렇지만 그들의 노력과 정신력만큼은 박수를 받아 마땅하다. 흥국생명과 김연경은 준우승에도 밝게 미소 지으며 아름다운 퇴장을 했다.

김연경, '상미야 고생했다' 


동료들 한 명 한 명 꼭 안아주는 김연경 


어깨동무 하는 흥국생명 선수들 

뜨거운 눈물 흘리는 브루나 

우는 표정 짓는 김연경, "나도 울고 싶은데 눈물이 안 나와"

김연경, '세영 언니, 끝나고 술 한잔 해야지' 

김연경, 끝까지 돋보였던 '배구여제'의 리더십 


스포티비뉴스=인천, 곽혜미 기자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네이버구독_2010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