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터뷰] '팔 각도·구종·마음가짐' 원태인 바꾼 정현욱-최채흥-오승환

네이버구독_201006
박성윤 기자
기사승인 2021.03.09 19:00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원태인 ⓒ 삼성 라이온즈
[스포티비뉴스=대구, 박성윤 기자] 삼성 라이온즈 원태인이 변하고 있다. 팔 각도, 구종, 마음가짐 등이 바뀌었다. 코치진과 팀 선배들의 조언이 그를 바꾸고 있다.

원태인은 9일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NC 다이노스와 경기에 선발 등판했다. 원태인은 3이닝 1피안타(1피홈런) 3탈삼진 1실점을 기록하며 컨디션을 끌어올렸다.

경기에서 원태인은 전광판 기준 빠른 볼 최고 구속 149km/h를 기록했다. 삼성 구단이 제공한 투구 분석에서 원태인은 빠른 볼 최고 구속 147km/h를 찍었다. 연습경기인데도 그의 몸 상태는 정규 시즌 이상이다.

원태인은 "이번 겨울 웨이트트레이닝을 늘린 게 도움이 됐다. 정현욱 코치님과 캠프 기간 동안 투구 자세를 수정했다. 많은 도움이 됐다. 이렇게 빨리 구속이 올라올 줄 몰랐다. 삼성에 와서 가장 빠른 공을 던진 것 같다. 걱정스럽기도 하지만,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원태인은 팔 각도를 높여 공을 찍어 누르는 듯한 투구 자세로 바꿨다고 설명했다. 그는 "지난해 후반기에 공이 안 좋았을 때 공의 각도가 전반기보다 부족했다. 각을 만들려고 연습을 많이 했다. 위에서 아래로 찍어 누르려는 훈련을 했다. 공을 때리다 보니 속도가 자연스럽게 빨라졌다. 오늘(9일) 투구는 내가 느끼기에 좋은 공이었던 것 같다"며 이날 경기를 돌아봤다.

포심 패스트볼과 체인지업을 던지는 원태인은 이번 겨울 슬라이더도 연마했다. 그는 "여러 투수한테 슬라이더를 배웠고 비시즌 동안 (최)채흥 형과 같이 운동과 캐치볼을 하면서 많이 물어봤다. 그립은 원래 내 그립을 갖고 있었는데, 던질 때 느낌을 물어봤다. 아마추어 때는 슬라이더를 즐겨 썼는데, 감각을 잃어버린 듯했다. 좋았던 감을 찾는데 집중했고, 채흥이형이 많이 알려줬다"고 설명했다.

이어 원태인은 "지금 페이스를 유지하는 게 중요할 것 같다"며 이날 경기 등판 전 오승환과 대화했던 내용을 소개했다. 

그는 "더그아웃에서 선배들께서 '오늘 태인이 150km/h 보여주나'라며 이야기를 해주셨다. 그래서 실력에 맞춰 천천히 올리겠다고 답을 했다. (오)승환 선배께서 천천히 올리고 그런 거 하지 말라고 말씀하셨다. 아직 내 나이 때에는 처음부터 끝까지 좋은 페이스를 유지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조언해 주셨다. 그러면서 실전이라고 생각하고 100%로 던지라고 말씀하셨다"고 했다.

이날 좋은 경기력을 보여줄 수 있었던 배경에 오승환 조언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오승환 선배 말씀대로 실전으로 생각하고 던졌다. 그래서 밸런스가 더 잘 맞았던 것 같다. 몸 상태가 100%까진 아니었다. 그래도 실전처럼 했다. 아마 오재일 선배님이 타석에 들어왔다면, 더 빠른 구속이 나왔을 것 같다"며 웃었다.

스포티비뉴스=대구, 박성윤 기자
제보>psy@spotvnews.co.kr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네이버구독_2010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