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보아 "14살에 혼자 나리타 공항 내려"…日진출 비하인드 공개(아카이브K)

네이버구독_201006
김원겸 기자
기사승인 2021.03.07 12:36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전설의 무대-아카이브K'에 출연한 보아. 제공|SBS
[스포티비뉴스=김원겸 기자]SBS ‘전설의 무대-아카이브K’에서 아시아의 별 ‘보아’가 처음 일본에 갔을 당시 생생한 이야기를 담는다.

7일 ‘전설의 무대-아카이브K’에서는 한국 대중음악사의 현재형이자 이젠 세계 속에서 하나의 문화로 자리 잡은 K팝의 역사를 다룬다. 2회에 걸쳐 소개될 ‘바다를 건넌 K-Pop’ 첫 회 방송분에서는 K팝이 현재 자리까지 올라올 수 있게 입지를 다졌던 초기 한류 스타들의 노력과 생생한 이야기들을 다룬다.

무엇보다 이날 본 방송에 앞서, 초기에 K팝이 일본 진출을 하는 데 있어 큰 역할을 했던 '아시아의 별' 보아가 데뷔를 준비하기 위해 처음 일본에 갔을 때 겪은 일화를 선공개해 눈길을 모았다.

14살의 어린 나이였던 보아는 환전을 못해 일본에 도착해서 쩔쩔맸다며 “그때는 일본 공항에서 원화를 환전해주지 않았다”, “그래서 같이 비행기를 타고 간 승객 중에 제일 선해 보이는 분께 3만 원만 환전해주시면 안되냐고 부탁했다”고 난감했던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그 밖에도 일본에 가니 한국에서 배운 일본어 교재는 거의 소용 없었다며 고충을 토로해 MC들의 웃음과 공감을 샀다.

보아의 일본 성공에 대한 풀스토리 외에도 안재욱, 클론, H.O.T., NRG, 비, 이루 등 초기 범아시아 한류 열풍 주역들의 솔직한 이야기가 펼쳐질 SBS ‘전설의 무대-아카이브K’는 7일 오후 11시 5분에 방송된다.

스포티비뉴스=김원겸 기자 gyummy@spotvnews.co.kr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네이버구독_2010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