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1호가 될 순 없어' 김지혜 "박준형, 나를 악처로 만들어" 분노

네이버구독_201006
강효진 기자
기사승인 2021.03.05 20:00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1호가 될 순 없어. 제공ㅣJTBC
[스포티비뉴스=강효진 기자] 개그맨 심진화가 김지혜에게 본인만의 결혼 생활 팁을 전했다.

7일 방송되는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서는 찬 바람이 부는 김지혜-박준형 부부의 집을 찾아간 심진화-김원효 부부의 이야기가 공개된다.

최근 '1호가 될 순 없어' 촬영 중 김지혜는 박준형이 SNS에 올리는 프로젝트 '갈툰' 때문에 댓글이 본인의 이야기로 도배된 것을 보고 “왜 나를 악처로 만드냐!”라며 분노했다. 이에 박준형은 “개그로 받아들여라"라고 대꾸했고, 두 사람의 좁혀지지 않는 입장 차이는 서늘한 긴장감을 더했다.

이때, 마침 갈갈 하우스를 방문한 심진화, 김원효 부부는 바로 두 사람의 냉랭한 분위기를 감지했다. 김지혜가 주작 갈툰 사건으로 인한 다툼을 털어놓자 심진화는 이에 공감하면서도 “싸운다고 답이 아니다. 슬기롭게 풀어야 한다”라고 조언을 전했다.

이어 심진화는 음식을 만드는 김원효를 향해 칭찬을 멈추지 않았다. 반면 김지혜가 요리에 서툰 박준형에게 잔소리를 멈추지 않았고, 이 모습을 지켜보던 심진화는 “우리 오빠가 왜 이렇게 변했겠냐. 남자는 여자 하기 나름이다"라며 해결책을 제시해 출연진의 호응을 얻었다는 후문이다.

또한 이날 '1호가 될 순 없어' 녹화 스튜디오에는 코미디언 지상렬이 게스트로 등장해 반가운 인사를 전했다. 박미선은 “지상렬이 무뚝뚝해서 애교 많은 여자가 어울릴 것 같다"라며 "심진화가 애교 최강자다“라고 덧붙였다. 이에 심진화는 지상렬에게 폭풍 애교를 선보였고 지상렬은 “육지에서도 배 멀미가 난다”라며 언어의 연금술사다운 응답으로 웃음을 안겼다.

JTBC '1호가 될 순 없어'는 7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스포티비뉴스=강효진 기자 bestest@spotvnews.co.kr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네이버구독_2010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