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킬라그램, 대마 소지‧흡연 혐의로 입건

네이버구독_201006
정유진 기자
기사승인 2021.03.03 20:27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킬라그램. 제공ㅣ키위미디어그룹

[스포티비뉴스=정유진 기자] 래퍼 킬라그램(이준희, 29)이 대마초를 소지하고 흡연한 혐의로 입건됐다.

SBS '8뉴스'는 3일 서울 영등포경찰서가 킬라그램을 마약류관리에관한법률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해당 보도에 따르면, 킬라그램은 지난 1일 오후 4시경 서울 영등포구 자택에서 "쑥 타는 냄새가 난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체포됐다.

킬라그램은 "전자담배 냄새일 뿐"이라며 처음에는 대마 흡연 혐의를 부인했다가, 일부 인정했다. 킬라그램은 지난해 12월 서울 이태원에서 모르는 외국인으로부터 40만 원 가량을 주고 대마를 샀고 일부는 피웠다고 시인했다.

경찰 출동 당시 킬라그램 자택에는 쑥 태운 냄새가 진했고 연기도 자욱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대마 잎, 분말 상태 대마, 흡연을 위한 플라스틱 흡입기 등을 발견한 것으로도 알려졌다.

경찰은 킬라그램과 함께 대마를 피운 사람이 있는지 등을 조사하고 있다.

킬라그램은 엠넷 '쇼미더머니' 시리즈를 통해 이름을 알렸다.

스포티비뉴스=정유진 기자 u_z@spotvnews.co.kr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네이버구독_2010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