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지수, 학폭 의혹…소속사 "확인중"[공식입장]

심언경 기자
기사승인 2021.03.02 21:48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지수. ⓒ스포티비뉴스DB
[스포티비뉴스=심언경 기자] 배우 지수가 학교폭력 가해 논란에 휘말린 가운데, 소속사 측이 "확인 중"이라는 입장을 내놨다.

2일 오후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배우 지수는 학교폭력 가해자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해당 게시물의 작성자 A씨는 지수의 중학교 동창이라고 밝히며, "지수는 학폭(학교폭력) 가해자, 폭력배, 양아치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라고 전했다.

이어 A씨는 "2007년 중학교 2학년부터 본격적으로 학교 일진으로 군림하며 학교에서 온갖 악행을 저질렀다"며, 지수가 폭행과 흡연을 일삼았다고 주장했다.

또한 A씨는 2008년 지수와 그의 친구들에게 괴롭힘을 당했다고 털어놨다. A씨는 "왕따, 폭력, 협박, 모욕, 욕설 등 온갖 학폭을 당했다"고 해 충격을 안겼다.

그러면서 A씨는 "악랄하게 사람들을 괴롭히고 못살게 군 학폭 가해자가 지금은 선한 척 착한 척 사람들의 인기를 받아먹고 산다는 것에 깊은 혐오감을 느낀다"고 토로했다.

이와 관련, 지수 소속사 키이스트 측은 이날 스포티비뉴스에 "확인 중"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지수는 현재 KBS2 월화드라마 '달이 뜨는 강'에 출연하고 있다.

스포티비뉴스=심언경 기자 notglasses@spotvnews.co.kr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