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안녕?나야!' 최강희, 이레 만나 인생 바뀔까…최고시청률 6.3%

심언경 기자
기사승인 2021.02.25 11:27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안녕?나야!' 방송화면 캡처
[스포티비뉴스=심언경 기자] ‘안녕? 나야!’ 최강희의 인생에도 초침이 다시 돌기 시작하는 걸까. 20년 전 과거에서 온 이레와의 만남이 초래한 갈등은 격렬했지만, 그러한 다툼이 최강희의 인생을 긍정적인 방향으로 이끌며 사이다 변화를 예고했다.

24일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안녕? 나야!’(극본 유송이, 연출 이현석)에서는 조아제과에서 부당해고를 당한 37살 하니(최강희 )가 17살 하니(이레)의 도움을 받아 부당한 인사 조치를 철회해달라고 시위하며 처음으로 자신을 위해 부끄럽지 않은 행동을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37살 하니는 실망스러운 미래 모습에 차라리 죽는 게 낫겠다고 소리치는 17살 하니와 대립하며 17살 하니를 제자리로 돌려놓기 위해 고군분투했다. 그런 가운데 만나게 된 무속인은 17살 하니가 제자리로 돌아갈 방법으로 고가의 굿판을 제안했다.

돌아갈 방법을 찾은 17살 하니가 뛸 듯이 기뻐하는 가운데, 37살 하니에게도 낭보가 날아들었다. 37살 하니를 해고 위기로 몰아넣은 과자 오징굿 파동이 블랙컨슈머의 자작극이라는 사실이 밝혀진 것. 그러나 조아제과는 하니의 복직을 허락하지 않았고, 상사는 또 한 번 가식적인 태도로 하니가 자진해서 회사의 방침을 수용하도록 종용했다. 이에 37살 하니가 “빙빙 돌려 까면서 내 자존감에 상처주지 말라”고 받아쳤다.

37살 하니의 변화는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17살 하니와 함께 조아제과 사옥 앞에서 자신의 부당해고를 철회하라는 시위를 벌이며 진짜 나를 위한 행동을 적극적으로 수행해 나가는 것은 물론, 스스로에게 미안한 일을 하지 않기 위해 노력했다. 십대 시절 연예인을 꿈꾸며 가수 오디션을 보러 다녔던 경험에 걸맞게 두 하니는 댄스로 누구보다 유쾌하게 부당해고 철회 시위에 나섰고, 이 모습은 조아제과 한지만 회장(윤주만)의 눈에 띄어 긍정적인 결과를 예감케 했다.

방송 말미에는 하니의 언니인 하영(정이랑)이 두 하니가 함께 있는 모습을 목격하고 충격에 입을 다물지 못하는 엔딩이 펼쳐지며 다음 회에 대한 궁금증을 높이기도 했다.

이날 ‘안녕? 나야!’는 순간 최고 시청률 6.3%(닐슨코리아 제공)을 기록했다. 최강희와 이레가 서로에게, 자기 자신에게 전하는 솔직한 이야기들은 공감을 자아내며 ‘힐링’을 전하고 있다.

‘안녕? 나야!’는 연애도 일도 꿈도 모두 뜨뜻미지근해진 37살의 주인공 반하니에게 세상 어떤 것도 두렵지 않았고 모든 일에 뜨거웠던 17살의 내가 찾아와 나를 위로해주는 판타지 성장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다. 매주 수, 목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스포티비뉴스=심언경 기자 notglasses@spotvnews.co.kr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