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30kg 감량' 노유민, 42세에도 6년째 요요無…"살 안뺐으면 지금쯤 병원"

네이버구독_201006
최영선 기자
기사승인 2021.02.24 09:30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출처ㅣ노유민 SNS

[스포티비뉴스=최영선 기자] 배우 이승연을 비롯해 가수 박봄, 작곡가 김형석 등 연이은 연예인들의 다이어트 성공 소식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6년 전 30kg을 감량하며 '역변의 아이콘'에서 원조 꽃미남으로 변신에 성공해 화제를 모았던 NRG 출신 가수 노유민이 6년째 요요 없는 근황을 전했다.

최근 출연한 방송에서도 체중이 100kg 가까이 나갈 때를 회상하며 "양말도 혼자 신기 어려웠고 발톱도 못 깎아서 아내한테 부탁했다"며 다이어트 전 힘들었던 상황을 회상했던 노유민은 24일 자신의 SNS에 "이게 벌써 6년 전이네 진짜 이때 살 안 뺐으면 지금쯤 병원에 있었을지도. 30대에 다이어트 한 덕분에 40대를 건강하게 보내고 있어요. 6년 동안 요요 없이 잘 유지했으니 앞으로도 이대로만"이라며 비포 애프터가 담긴 배너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100kg에 육박하는 과거 노유민의 모습이 담겨 보는 사람들로 하여금 놀라움을 자아냈다. 

특히 노유민은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커피 사업과 방송 활동 모두 열심히 하고 있다. 일상생활을 그대로 유지하면서 월 1회 요요방지 차원의 관리를 1회만 하고 있는데 체중 유지를 하는데 전혀 문제가 없다"고 전하며 "한 달에 한번씩 나의 몸 상태를 체크하고 분석해 데이터에 따른 관리 방향을 계속 잡아주니까 다시 살이 찔 틈이 없고 항상 건강한 컨디션을 유지하게 되니까 방송 스케줄과 커피 사업 때문에 바쁜 와중에도 전혀 피곤함을 느끼지 않을 정도"라고 전하기도 했다.

▲ 출처ㅣ노유민 SNS

노유민은 전문 바리스타로 변신해 커피 사업은 물론 방송활동도 활발하게 이어나가고 있다.

스포티비뉴스=최영선 기자 young77@spotvnews.co.kr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네이버구독_2010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