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영상] 매혹적인 '캣우먼'으로 변신한 선미, 타이틀곡 '꼬리' 무대 풀버전

황예린 기자
기사승인 2021.02.23 18:54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황예린 기자] 가수 선미가 매혹적인 ‘캣 우먼’으로 변신했다.  

선미는 23일 오후 온라인 쇼케이스를 열고 디지털 싱글 ‘꼬리’ 무대를 선보였다. 

지난해 6월 발매한 ‘보라빛 밤’ 이후 약 8개월 만에 돌아온 선미는 “‘보라빛 밤’과는 또 정말 다른 곡이다. 앞서 제가 했던 곡들과도 완전히 다른 곡이다. 어떤 반응을 보여주실 지 걱정되기도 하고 설레기도 한다”고 컴백 소감을 밝혔다. 

이번 싱글 ‘꼬리’에는 동명 타이틀곡과 ‘꽃같네’ 두 곡이 수록됐다. 타이틀곡 ‘꼬리’에는 ‘보라빛 밤’, ‘사이렌’, ‘날라리’ 등에서 합을 함께 맞춰온 히트 메이커 프란츠 작곡가가 이번에도 선미와 함께 공동 작곡했다. ‘꼬리’는 섬세하면서도 민첩한 고양이의 특성들을 적극적이고, 본능적이며, 당당한 여성의 사랑에 빗대어 풀어낸 곡이다. 

선미는 “‘꼬리’의 콘셉트는 ‘예민미’가 폭발하는 빌런 ‘캣우먼’이다. 사람이 가지고 있는 원초적인 본능을 과감하게 표현하면서 사랑하자는 메시지를 담고 있다”고 말했다. 

‘꼬리’의 퍼포먼스는 고양이를 연상시키는 동작들로 눈길을 끈다. 비욘세와 제니퍼 로페즈의 댄서이자 안무가로 활동하는 자넬 기네스트라가 이번 ‘꼬리’의 춤을 만들었다. 선미와 오래 합을 맞춰온 댄서팀이 고양이의 꼬리를 색다르게 표현,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수록곡 ‘꽃같네’에는 크러쉬, 태연 등과 작업한 홍소진 작곡가가 선미와 공동 작곡으로 이름을 올렸다. 선미는 그간 노래에 ‘꽃’이 많이 활용된 것에 대해 “저는 꽃을 좋아하지 않는다. 꽃이 사람같다는 생각을 많이 한다. 애정을 너무 많이 주거나, 적게 주면 금방 시들고 바스라진다. 그게 되게 연약한 존재라 사람 같다는 생각이 들어 자주 오브제로 사용한다”고 짚었다. 또 “사람들이 나에게 시비를 들을 때 ‘꽃같네’를 들으시면서 ‘꽃같네, 꽃같네’하면 짜증나는 마음이 풀릴 것 같다”고 말했다. 

이번 활동 목표나 얻고 싶은 성과에 대해서는 “사실 큰 목표는 없다. 왜냐하면 저는 또 다른 앨범 준비를 할 것이다. 그래도 서른 살이 된 저에게 30대 행보의 첫 걸음이다. 뭔가 30대 첫 걸음을 당차게 내딛은 것 같아서 의미가 있다”고 남다른 마음가짐을 드러냈다. 

▲ 선미. 제공l어비스컴퍼니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