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전경준 감독 "광양 루니, 앙리 투톱 볼 수 있다"

네이버구독_201006
박대성 기자
기사승인 2021.02.23 13:20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전남 전경준 감독이 올시즌 맹활약할 선수로 찍은 '광양 루니' 이종호. 박희성과 투톱도 기대했다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티비뉴스=박대성 기자] 전남 드래곤즈 전경준 감독이 시즌 흐름에 따라 공격적인 선택을 암시했다. '광양 루니' 이종호(28)와 '앙리' 박희성(30) 투톱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았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23일 오전 11시 공식 채널에서 '하나원큐 K리그2 2021 개막 미디어데이'를 온라인으로 진행했다. K리그2 팀 감독과 대표 선수들이 참석해 새로운 시즌 준비와 각오를 소탈하게 말했다.

전남은 2018년 K리그1에서 K리그2로 강등된 뒤에 승격을 노린다. 2년 연속 플레이오프 진출을 목표로 1부 리그 진입을 노렸지만 쉽지 않았다. 지난 시즌에도 경남FC와 치열한 전쟁 끝에 플레이오프 진출에 실패했다.

이번 시즌에도 목표는 플레이오프 진출이다. 지난 시즌에 부족한 점을 보완하고 장점을 극대화한다. 전경준 감독은 "시즌을 진행하면서 여러가지 방법을 고민하고 선택한다. 선수들이 맡은 역할에 최선을 다하지만, 해야할 것들을 놓치기도 했다. 마지막에 결과를 내는 것이 어려웠다. 올해는 동계부터 착실하게 준비했다"라며 작년보다 더 좋은 결과를 얻을 거라 자신했다.

전남은 겨울에 알짜 보강을 했다. 외국인 공격수 알렉스, 김태현, 장성재, 김영욱 등을 영입했다. 고려대 재학 중 U-20, U-23 등 연령별 대표팀을 거치며 많은 기대를 받고 2013년 FC서울에 입단했고, 2020시즌 K3 김해시청에서 맹활약한 '고대 앙리' 박희성도 노란 유니폼을 입었다.

이종호와 시너지가 기대된다. 전경준 감독도 "박희성과 투톱이 가능하다. 박희성도 이종호도 최선을 다하고 있다. 경기에 따라, 컨디션에 따라 모두 출전할 수 있다. 개인적으로 나에게 말한 목표를 이루길 바란다"고 말했다.

'광양 루니' 이종호의 각오도 다부졌다. 박희성과 호흡을 묻자 "서로 도와서 목표를 이루고 싶다. 앙리형은 골을 많이 넣는다고 말했다. 서로 이야기를 잘하고 있다"라며 너털 웃음을 지었다.

이어 "공격수라 최대한 빨리 10골을 넣고 싶다. 부상없이 좋은 경기를 하고 싶다. 하나하나 자신감을 찾는다면 예전처럼 좋은 경기력을 보여줄 수 있을 것"이라며 자신했다.

전경준 감독은 주목할 선수로 이종호를 찍었다. "부상이 없다면 목표한 좋은 경기를 보여줄 수 있을 것"이라며 기대했다. 아산과 개막전을 앞두고는 "모든 선수들이 착실하게 준비했다. 건강하게 시즌을 완주해야 한다. 물론 결과는 우리가 이겼으면 한다"라고 다짐했다.

스포티비뉴스=박대성 기자
제보 pds@spotvnews.co.kr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네이버구독_2010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