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무리뉴, 2007년 이후 토트넘 최악의 감독?…승률 46%로 가장 낮아

네이버구독_201006
이민재 기자
기사승인 2021.02.23 10:55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주제 무리뉴
[스포티비뉴스=이민재 기자] 주제 무리뉴(토트넘) 감독이 위기를 맞이했다.

토트넘은 21일(이하 한국 시간) 영국 런던의 런던 스타디움에서 열린 웨스트햄과 2020-21시즌 프리미어리그  25라운드 원정경기에서 1-2로 패했다.

토트넘의 시즌 출발은 좋았다. 리그 12라운드서 크리스탈 팰리스와 무승부를 기록할 때까지만 해도 리그 선두를 달렸다. 1라운드부터 12라운드까지 단 7승 4무 1패로 훌륭한 기세였다. 그러나 이후 13라운드 리버풀전부터 현재까지 단 3승만 올렸다. 이 기간 3승 2무 7패에 그쳤다.

최근 하락세가 심상치 않다. 지난 프리미어리그 6경기서 1승 5패에 그치고 있다. 현재 리그 9위를 기록 중인데, 현재 자리를 지키기도 쉽지 않아 보인다.

영국 매체 '더 선'은 21일 최근 토트넘 감독들의 승률을 언급했다. 무리뉴 감독의 승률은 지난 5명의 감독 중 가장 떨어진다.

이 매체는 "무리뉴 감독은 프리미어리그 50경기서 23승 12무 15패를 기록했다. 승률 46%다"라고 밝혔다.

2008년 해리 래드냅 감독부터 무리뉴 감독까지 따졌을 때 무리뉴 감독의 승률이 가장 낮다. 무리뉴 감독보다 낮은 건 2007년 후안데 라모스였다. "라모스 감독은 리그 35경기 중 단 10승만 기록하고 승률 29%에 그쳤다"라고 전했다.

라모스 시절 이후에 레드냅(승률 49%), 안드레 빌라스-보아스(승률 54%), 팀 셔우드(승률 59%), 마우리시오 포체티노(승률 56%)가 사령탑에 올랐는데 모두 무리뉴 감독보다 높았다.

무리뉴 감독의 커리어를 봐도 토트넘의 출발이 더딘 편이다. 무리뉴 감독은 토트넘을 이끌고 50경기 동안 승점 81을 쌓았다. 이는 자신이 이끈 팀 중 가장 낮은 승점이다.

통계 업체 '옵타'에 의하면 무리뉴 감독은 첫 50경기를 기준으로 포르투 승점 124, 첼시 승점 126, 인터 밀란 승점 113, 레알 마드리드 승점 123, 첼시(두 번째 부임) 승점 114,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승점 95를 기록했다.

스포티비뉴스=이민재 기자
제보>lmj@spotvnews.co.kr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네이버구독_2010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