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고졸 신인 맞나요?” 김원형도 놀랐다, 강렬한 고명준 ‘데뷔 캠프’

네이버구독_201006
김태우 기자
기사승인 2021.02.22 20:00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1군 코칭스태프의 눈도장을 받으며 순조롭게 출발한 SK 신인 고명준 ⓒSK와이번스
[스포티비뉴스=김태우 기자] “고졸 신인이라고 보기는 믿기 어려울 정도입니다”

SK를 비롯한 KBO리그 10개 구단 모두 신인 선수, 특히 고졸 신인 선수를 1군 캠프에 데려가길 꺼린다. 선수들의 심리적인 문제 때문이다. 가뜩이나 긴장을 할 수밖에 없는 이들은 아무래도 두꺼운 1군의 벽을 느끼면서 심장이 더 작아지기 마련이다. 실수라도 한 번 하면 쥐구멍이라도 찾고 싶은 심정이 된다. 긴장을 풀어주려는 선배 혹은 코칭스태프의 농담 한 마디조차 부담이 된다. “신인이 캠프에 와서 손이 말리는 경우가 많다”는 이야기는 그래서 나온다.

하지만 세광고 출신 내야수 고명준(19·SK)은 조금 다르다. 기량부터 “캠프에 갈 만하다”는 합격점을 받았다. 김원형 감독 및 코칭스태프가 고명준의 훈련 모습을 보고 홀딱 반했다. 당초 제주 캠프 명단에 없었지만 추가됐다. 김원형 감독조차 “고졸 신인이라고 믿기 어렵다”고 놀랄 정도다. 성품을 본 코칭스태프의 판단도 옳았다. 성격부터가 대범하고, 감정이 얼굴로 잘 드러나지 않는다. 차분하게, 선배들과 훈련을 진행하고 있다.

코칭스태프는 고명준에게 “자신있게 하라, 눈치를 보지 말라”고 당부하고 또 강조한다. 고명준은 이를 충실하게 이행 중이다. 그는 “더 많이 배워야 할 것 같다”고 자신을 한껏 낮추면서도 “분위기도 다 좋고, 선배님들도 잘해주셔서 너무 좋다. (신인은) 혼자이니, 1~2년차 선배들이 알려주시고 그런 것도 많다. 밖에도 잘 데리고 나가주신다”고 첫 1군 캠프의 흥분도 살짝 드러냈다. 

얼떨결에 합류한 1군 캠프다. 그는 “목표가 1군 캠프에 따라가는 것이었다. 가서 잘할 수 있을지가 걱정이었다”고 말했다. 첫 목표는 이뤘다. 두 번째 목표는 몸으로 부딪히며 세운다. 목표는 아주 명확하다. 돈으로 살 수 없는 귀한 경험인 것을 알고 있다. 최대한 많이 배워 제주를 떠나는 게 목표다. 고명준은 “주변의 선배님들이 하는 플레이를 보고 배우려고 한다”고 강조했다.

SK는 고명준이 최정의 뒤를 이을 팀의 3루수가 될 수 있다고 본다. 수비에서 또래 이상의 안정감이라는 평가를 받는다. 송구 거리가 먼 포지션이지만 전혀 문제가 되지 않는다. 강하면서도 부드럽다. 타격도 곧잘 한다. 다만 고명준은 “다들 베테랑이신데, 물 흐르듯이 플레이를 하신다”면서 “힘 차이가 많이 난다 특히 타격에서 그렇다. 가볍게 쳐도 힘이 실린다”고 선배들의 플레이 하나하나를 눈에 담고 있다.

올해 목표는 1군 진입. 고명준은 “백업이라도 좋으니 1군에서 오래 있는 것이 목표”라고 힘줘 말한다. 그러나 그 과정이 쉽지 않은 것도, 과정이 얼마나 중요한지도 잘 안다. 고명준은 “2군에서 경험을 많이 쌓고 올라가는 것도 나쁘지 않다고 생각한다. 그렇게 올라오면 더 잘할 것 같다”고 멀리 보고 목표를 세운다. 그래서 “안 다치는 게 목표다. 야구 시작할 때부터 그 목표가 항상 있었다”라고 했다. 다행히 지금까지 야구를 하면서 특별한 부상 전력이 없었다. 모두를 깜짝 놀라게 한 고명준의 시작이 순조롭다.

스포티비뉴스=김태우 기자
제보> skullboy@spotvnews.co.kr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네이버구독_2010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