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박항서호 약손 최주영 의무팀장, 베트남 축구와 동행 이어간다

네이버구독_201006
이성필 기자
기사승인 2021.02.18 10:16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최주영 의무팀장이 베트남 대표팀과 인연을 이어가게 됐다. ⓒ디제이매니지먼트 제공


[스포티비뉴스=이성필 기자] 2002 한일월드컵 4강 신화의 숨은 주역이었던 최주영(59) 전 의무팀장이 베트남 축구협회와 계약을 연장했다.

최 팀장의 매니지먼트를 맡은 디제이매니지먼트는 18일, 박항서 감독의 베트남 축구대표팀 수석 의무팀장을 역임한 최 팀장이 계약을 연장했다고 밝혔다. 

지난 2018년 베트남 대표팀과 인연을 맺은 최 팀장은 평소에는 하노이 내 재활 병원에서 근무하다가 대표팀 소집 기간에는 의무 트레이너로 차출, 아세안 축구연맹(AFF) 스즈키컵 우승,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4위 등의 성과에 일조했다.

그 공로를 인정받아 2020년 베트남 축구협회(VFF) 소속으로 남녀대표팀을 총괄하는 전임 수석 의무 트레이너로 취임했다. 선수 부상 관리는 물론 베트남 의료진들을 지도하는 역할을 함께 맡았다.

최 팀장은 "코로나19 때문에 쉽지 않은 상황에서도 재계약을 할 수 있어 감사하다. 처음 베트남에 진출할 때 제가 가진 스포츠 의학 지식을 베트남에 전달하고 싶다고 목표해 왔다. 초심을 잃지 않고 현장에서 선수들과 함께 호흡하며 돕고 싶다"라고 밝혔다.

지난 1월 휴식 차 한국 방문 후 최근 베트남으로 출국한 최주영 팀장은 자가격리 종료 후, VFF에서 업무를 이어나간다.


스포티비뉴스=이성필 기자

제보> elephant37@spotvnews.co.kr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네이버구독_2010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