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박솔미 "♥한재석과 결혼 실수한거같아, 지금도 가끔 놀란다"('1호가')

네이버구독_201006
최영선 기자
기사승인 2021.01.25 07:44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출처ㅣJTBC 방송화면 캡처

[스포티비뉴스=최영선 기자] 배우 박솔미가 남편 한재석에 대한 생각을 밝히며 솔직한 입담으로 눈길을 끌었다.

24일 방송된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는 심진화 '절친' 배우 박솔미 소유진이 집에 찾아온 모습이 공개됐다.

이날 박솔미와 소유진은 남편 한재석, 백종원에게 아이들을 맡긴 채 심진화 집을 찾아왔고, 심진화는 "정말 아낌없이 퍼주는 친구들. 자주 얘기하고 모인다. 친자매같이 지내는 사이"라고 친분을 자랑했다.

이어 세 사람이 친해진 계기에 대해 "우린 소유진의 적극적인 대시로 친해졌다"고 밝혔고, 박솔미는 "소유진이 먼저 SNS 메시지를 보내 절친한 사이로 발전했다"고 말했다.

이후 각자 이상형과 결혼했냐는 질문에 박솔미는 "내가 늘 얘기하지 않나. TV 볼 때마다 저렇게 느끼하게 생긴 사람은 누구랑 결혼하지 했는데 집에 있어"라고 너스레를 떨었고, 소유진은 "우리나라 배우 중에 제일 잘생겼다고 생각했다"고 칭찬했다. 하지만 박솔미는 "지금도 가끔 쌍꺼풀에 놀란다. 실수한 거 같아"라고 해 폭소를 유발하기도 했다.

이어 소유진은 "이상형이 존경할 수 있는 남자, 날 컨트롤하는 남자였다. 그런 게 참 좋아"라고 했고, 심진화 역시 "살아보니 이상형, 처음엔 몰랐지만 알고 보니 김원효는 복권 같은 남자더라. 결혼하고 나서 좋은 점이 억 배인 것 같다"고 말해 모두의 부러움을 샀다.

아울러 소유진은 남편 백종원이 심진화가 잘 먹는 걸 좋아한다고 밝혔고 심진화는 "제 살의 90%가 백종원 씨 지분이다"라고 해 눈길을 끌었다.

스포티비뉴스=최영선 기자 young77@spotvnews.co.kr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네이버구독_2010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