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불후의 명곡' 강성연, 김완선과 특급 시너지…'바람 바람 바람' 듀엣

네이버구독_201006
김원겸 기자
기사승인 2021.01.23 23:27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23일 방송된 '불후의 명곡'. 방송화면 캡처
[스포티비뉴스=김원겸 기자]배우 강성연이 가수 김완선과 최고의 호흡을 선사했다.

강성연은 23일 방송된 KBS2 '불후의 명곡' 친구 특집에서 동경하는 연예계 절친인 김완선과 함께 출연해 김범룡의 '바람 바람 바람' 무대를 선보였다.

이날 강성연은 "김완선 언니는 저의 책받침 속 주인공이자 특별한 나의 별"이라며 "어릴 때 '가요톱텐' 무대에서 김완선 언니의 모습을 보고 내성적이었던 내 안의 또 다른 내가 나온 것 같았다. 집에 있던 청바지를 찢고 패션도 따라했다"며 남다른 팬심을 드러냈다.

김완선 옆에서 어린 시절로 돌아간 듯한 강성연의 진심어린 설렘이 시청자들에게도 고스란히 전해져 눈길을 끌었다. 가수 신유는 그런 강성연을 보고 "강성연 씨가 제 이상형이었다. 지금도 그 모습 그대로라 깜짝 놀랐다"고 말해 훈훈함을 더했다.

이날 두 번째 순서로 무대에 나선 강성연과 김완선은 "이 순간을 즐기겠다"는 각오를 전했다. 강성연이 아름다운 음색과 안정적인 라이브로 무대의 시작을 열었고, 템포가 바뀌며 김완선이 등장한 뒤에는 두 사람이 여유로운 모습으로 하모니를 맞췄다. 특히 리듬과 하나가 된 듯한 아름다운 춤선과 강렬한 눈빛도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에 대기실에서는 "강성연 씨의 시선 처리가 기가 막힌다. 배우는 배우다", "심장이 쿵쾅거린다. 흑진주를 품은 인어공주 같았다"라며 강성연에 대한 감탄을 이어갔다. 이날 강성연은 흐르는 시간마저 잊게 한 비주얼과 귀를 사로잡는 가창력, 훈훈한 팬심으로 동료 가수들, 판정단과 시청자들에게 강렬한 임팩트를 선사했다.

한편, 강성연은 다양한 작품 활동은 물론 각종 예능과 교양 프로그램에서도 안정적인 진행 실력과 입담을 드러내며 다채로운 매력으로 시청자들의 큰 사랑을 받고 있다. 최근에는 MBN '알토란'에 새 MC로 참여해 팔방미인의 면모를 보여주고 있다.

스포티비뉴스=김원겸 기자 gyummy@spotvnews.co.kr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네이버구독_2010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