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기흥 현 대한체육회장 재선 성공…4년 더 이끈다

네이버구독_201006
박대현 기자
기사승인 2021.01.18 18:04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스포츠타임'은 스포츠 프리미엄 영상 컨텐츠 브랜드입니다. 현장감 있는 생생한 스포츠 뉴스는 물론,
전문가들과 함께 해외축구 NBA UFC 등 다양한 종목 경기를 분석합니다.
▲ 이기흥 현 대한체육회장이 재선에 성공했다. ⓒ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박대현 기자] 이기흥(66) 현 대한체육회장이 재선에 성공했다.

득표율 46.35%로 제41대 대한체육회장에 당선됐다. 이 당선인은 향후 4년간 엘리트 체육과 생활 체육을 아우르는 '한국 스포츠 대통령'으로서 각종 현안을 책임진다.

15일 온라인 투표로 실시된 제41대 대한체육회 회장 선거에서 이 당선인은 총 유효투표 수 1974표 중 915표 지지를 받아 득표율 46.35%로 최종 당선이 결정됐다.

강신욱 후보가 507표, 이종걸 후보와 유준상 후보가 각각 423표, 129표를 획득했다.

이 당선인은 "대한민국 미래 체육의 100년은 오늘부터 시작됐다”며 당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유권자들이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직을 지켜주셨다. 스포츠 외교 강화와 2032년 서울-평양 공동올림픽 유치에 온 힘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차별 없는 공정’을 강조한 이 당선자는 공약으로 내세운 스포츠 인권 존중과 체육인 복지 증진, 일자리 확충, 전문-생활-학교체육의 선순환 구조 마련, 체육지도자 직업 안정성 확보 등을 차질 없이 추진하겠다고 힘줘 말했다.

이 당선인은 "공약을 정책에 잘 반영해 실행할 수 있도록 준비할 것”이라면서 “코로나19 여파로 모두가 힘든 시기에 하나 된 체육인 모습을 보여준 선거인단에게 감사 인사를 전한다”라고 말했다.

이 당선인은 대한근대5종연맹 부회장으로 체육계와 인연을 맺은 뒤 대한카누연맹과 대한수영연맹 회장을 거쳐 2016년 초대 통합 체육회장에 올랐다. 

20년간 체육계에서 활동한 이력과 현직 IOC 위원이라는 프리미엄이 당선 배경으로 꼽히고 있다.

스포티비뉴스=박대현 기자
제보> pdh@spotvnews.co.kr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네이버구독_2010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