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90년대 청춘스타' 최제우 "형편 어려워 12살에 시체닦는 일도 했다"('밥심')

네이버구독_201006
최영선 기자
기사승인 2021.01.18 14:25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제공ㅣSBS플러스 '강호동의 밥심'

[스포티비뉴스=최영선 기자] 90년대 하이틴스타 최제우의 파란만장한 인생 스토리가 펼쳐진다.

18일 오후 9시에 방송되는 SBS플러스 '강호동의 밥심'에서는 최제우가 출연해 역술인으로 활동하게 된 이유를 밝힌다.

최제우는 1998년 최창민이란 이름으로 데뷔해 '영웅', '짱' 등의 히트곡을 발표, 많은 사랑을 받았다. 또 가수뿐 아니라 시트콤 '나 어때' 등에 출연하며 배우로도 큰 인기를 누렸다. 그러던 중 돌연 잠적, 활동을 중단했다가 최근 최제우로 개명한 소식과 함께 역술인이 돼 활동 복귀를 알렸다.

이날 그는 최창민에서 최제우로 이름을 개명한 이유와 함께 역술인이 된 사연을 밝힌다. 최제우는 우연히 친구 따라 사주를 보러 갔다가 충격적인 말을 들었다고 전한다. 이후 최제우는 힘들었던 지난 시절을 이해하고 인생의 돌파구를 찾고 싶은 간절함에 명리학 공부를 시작한다. 최제우가 들었던 충격적인 말은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최제우는 "내 인생의 시작은 커피 우유다"라고 고백하며 분유조차 먹기 힘들 정도로 어려웠던 가정형편도 밝힌다. 가족에게 보탬이 되고 싶은 마음에 12살에 시체 닦는 장의사 보조부터 분뇨 수거까지 해봤다고 털어놓으며 한푼 두푼 모은 돈을 전부 어머니에게 드린 후 오히려 용돈 타 쓰는 기분을 느끼고 싶었다고 말해 모두를 뭉클하게 만들기도 한다.

이날 스튜디오에는 최제우를 위한 깜짝 선물이 도착한다. 이를 보고 감격한 최제우는 눈물을 펑펑 쏟아내며 "40년 살면서 제일 좋은 복채를 받은 것 같다"라고 말한다.

최제우의 파란만장 인생 스토리와 오열하게 만든 선물의 정체는 18일 오후 9시 '강호동의 밥심'에서 만날 수 있다.

스포티비뉴스=최영선 기자 young77@spotvnews.co.kr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네이버구독_2010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