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수찬, 박슬기 딸 첫돌에 순금반지 선물 "직접 고르고 각인까지"(허리케인라디오)

네이버구독_201006
김원겸 기자
기사승인 2021.01.17 16:25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김수찬(오른쪽)이 박슬기(가운데) 딸 첫돌에 순금을 선물했다. 제공|TBS
[스포티비뉴스=김원겸 기자]가수 김수찬이 첫돌을 맞은 박슬기의 딸 소예 양에게 순금을 선물했다.

김수찬은 17일 방송된 TBS FM '최일구의 허리케인 라디오'에 출연해 최근 주현미와 함께 부른 신곡 '사랑만 해도 모자라'를 소개됐다. 

김수찬은 "이 노래에 대한 반응이 심상치 않다. '올 한 해를 강타하는 곡이 되지 않을까'라는 이야길 제 입으로 하겠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에 함께 게스트로 출연한 박슬기는 "김수찬은 댄스 트로트의 최강자다. '엉덩이'란 곡으로 암울했던 작년을 들썩이게 했다. '사랑만 해도 모자라'는 김수찬 트로트 인생에 쐐기를 박는 노래가 될 거다"라며 칭찬과 격려를 아끼지 않았다.

이에 DJ 최일구는 박슬기에게 "음악평론가인 줄 알았다. 칭찬이 좀 과한 것 아니냐"며 짓궂은 농담을 던졌다. 박슬기는 "사실 방송 전에 수찬 씨가 소예 돌반지를 선물해줬다. 순금 한 돈을 맨 입으론 받을 수 없다. 인생은 ‘기브 앤 테이크’다"라며 입담을 뽐냈다. 실제로 김수찬은 직접 금은방을 찾아 반지를 고르고 각인까지 새겨 선물하는 정성을 보였다는 제작진의 뒷이야기도 전해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트로트 여왕 주현미와의 전화 인터뷰도 이뤄졌다. 김수찬은 "주현미 선생님은 트로트계의 살아있는 전설이다. 선생님과의 듀엣을 늘 꿈꿔왔다. 조심스레 듀엣을 제안을 드렸더니 흔쾌히 허락하셨다"며 함께 하게 된 에피소드를 전했다. 주현미도 평소 가장 아끼는 후배 가운데 하나라며 김수찬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김수찬과 박슬기가 게스트로 활약하는 TBS FM '최일구의 허리케인 라디오'는 95.1 Mhz에서 매일 낮 2시~4시 사이 방송된다.

스포티비뉴스=김원겸 기자 gyummy@spotvnews.co.kr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네이버구독_2010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