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화 킹엄 18일 입국 확정…힐리·카펜터도 자가격리 하루 연장

네이버구독_201006
김민경 기자
기사승인 2021.01.17 11:48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한화 이글스 새 외국인 투수 닉 킹엄 ⓒ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김민경 기자] 한화 이글스 새 외국인 투수 닉 킹엄의 입국 일정이 확정됐다. 

한화는 17일 "킹엄은 17일 다른 외국인 선수들과 함께 미국 현지 행정 처리 문제로 입국이 지연됐다. 킹엄은 18일 새벽에 한국에 도착할 예정"이라고 알렸다. 

올 시즌 한화와 함께하는 또 다른 외국인 선수인 라이온 힐리와 라이언 카펜터는 17일 새벽 예정대로 한국에 도착했다. 두 선수는 곧바로 충북 옥천에 있는 단독주택으로 이동해 자가격리를 한다. 

킹엄 역시 18일 입국하면 힐리와 카펜터가 머무는 숙소로 합류할 예정이다. 한화는 "한 곳에서 외국인 선수들이 격리 생활을 하는 만큼 (킹엄의 자가격리 기간에 맞춰) 다음 달 1일 오후 캠프에 합류하게 될 것"이라고 알렸다. 

외국인 선수들이 사용하는 숙소는 지난해 대체 선수로 뛰었던 브랜든 반즈가 자가격리를 했던 곳으로 캐치볼, 티배팅, 근력운동 기구들이 갖춰져 있다. 자가격리 기간 개인 훈련으로 스프링캠프를 준비한다.  

세 선수는 자가격리를 마치고 코로나19 진단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아야 스프링캠프에 참가할 수 있다.  한화는 거제 하청스포츠타운에서 다음달 1~14일 1차 스프링캠프를 치른 뒤 대전한화생명이글스파크로 이동해 2차 캠프에 돌입한다.

스포티비뉴스=김민경 기자
제보>kmk@spotvnews.co.kr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네이버구독_2010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