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SPO 이슈⑤]승부조작의 검은 그림자…불법스포츠도박은 왜 위험한가

네이버구독_201006
고봉준 기자
기사승인 2021.01.14 18:05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2016년 프로야구 승부조작 사건이 터진 뒤 KBO리그를 대표해 고개 숙여 사과하고 있는 선수들. ⓒ스포티비뉴스DB
[스포티비뉴스=고봉준 기자] KBO리그가 다시 불법 스포츠도박 내홍으로 시름하고 있다.

두산 베어스는 13일 정현욱(22)과 권기영(22)의 자격정지선수 지정을 KBO로 요청했다. 정현욱은 국민체육진흥법 위반 행위인 스포츠토토와 불법 스포츠도박을, 권기영은 온라인 도박을 했다는 사실이 구단 자체조사로 밝혀진 뒤였다.

여기에서 따로 주목해야 할 부분은 정현욱의 불법 스포츠도박 그리고 스포츠토토 가담 사실이다. 불법 스포츠도박은 명칭에서 알 수 있듯이 엄연한 범법행위다. 일반인은 물론 선수 모두 마찬가지. KBO의 경우 규약을 통해 불법 스포츠도박을 저지른 선수에게 총재가 제재를 가할 수 있도록 규정해놓았다.

또, 이와는 별개로 현행법은 선수들의 스포츠토토 베팅을 엄격히 금지하고 있다. 국민체육진흥법 제30조는 “체육진흥투표권 발행 대상 운동경기의 선수 및 감독, 코치, 심판 그리고 경기단체 임직원은 스포츠토토를 구매 혹은 알선하거나 양도받아서는 안 된다”고 명시하고 있다.

주관단체 규약과 현행법이 운동경기 관련자들의 불법스포츠도박 스포츠토토 구매를 엄격히 제한하는 이유는 하나다. 이들이 승부를 조작할 수 있는 막대한 영향력을 지니고 있기 때문이다.

현재 국내에서 유일한 합법 스포츠베팅인 스포츠토토는 승무패와 언더-오버 등으로 항목이 나눠져 있다. 이 역시 관련자들이 마음만 먹으면 승부를 조작할 수 있지만, 문제는 이보다 가담의 폭이 큰 불법스포츠도박이다. 현재 각종 불법 사이트에서 행해지는 스포츠도박의 경우 초구 스트라이크-볼, 선두타자 볼넷-안타 등 출루 여부, 1이닝 볼넷 개수 등 다양한 베팅이 가능하다. 악의를 품은 감독이나 선수, 심판 등 관련자들이 마수를 뻗칠 여지가 많다.

실제로 국내 프로스포츠에선 불법 스포츠도박이 승부조작으로 이어진 사례가 종종 있었다. 지도자는 물론 선수들이 계속해 연루됐는데, 호기심 삼아 불법 스포츠도박을 시작했다가 큰 빚을 진 뒤 이를 갚기 위해 승부조작을 가담하는 형태가 많았다. 또, 여기에는 대형 범죄조직이 연루된 케이스도 있었다.

이는 체육계가 불법 스포츠도박의 위험성을 계속해 예의주시하는 이유이기도 하다. 이번 두산 정현욱의 사례는 불법 스포츠도박이 승부조작으로 이어진 것으로 아직 밝혀지진 않았지만, 다시 경각심을 느낀 대다수 구단은 선수들을 상대로 관련 전수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지난달 국민체육진흥공단은 불법 스포츠도박 운영자 및 승부조작 관련 신고자에게 최고 5000만 원의 포상금을 지급한다고 밝혔다. 잊을 만하면 터지는 체육계 부정행위와의 싸움은 계속되고 있다.

스포티비뉴스=고봉준 기자
제보> underdog@spotvnews.co.kr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네이버구독_201006
네이버구독_2010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