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솔이, ♥박성광 향한 긴 애정글…심진화 "웃기는 짬뽕들이네"[전문]

네이버구독_201006
최영선 기자
기사승인 2021.01.14 14:41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박성광(왼쪽)과 이솔이. 출처ㅣ이솔이 SNS

[스포티비뉴스=최영선 기자] 코미디언 박성광 아내 이솔이가 남편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솔이는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빠에게 '아침에 일어나서 나를 보면 무슨 생각이 들어?' 라고 물었더니 '건강하게 아침을 맞이해줘서 고맙다' 했다. 그도 그럴 것이 그저 밥 먹고 영화 보고 놀고 자는 모든 재밌는 것을 함께하는 것이 결혼인 줄 알았건만, 함께하는 것이 많아질수록 나와 상대가 동일시 되어가고, 삶의 마지막 순간까지 동반자이자, 보호자로서 함께하는 숭고한 과정이라는 것이 갈수록 피부에 와닿기 때문이다"라며 장문의 글을 올렸다.

공개된 사진에는 박성광과 꼭 붙은 채 환하게 웃고 있는 이솔이 모습이 담겼고, 이어 그는 "예전에는 부부의 사랑을 전우애로 표현하는 것이 다소 의아했는데, 매일 아침 전투에 나가는 용사처럼 서로를 보며 사랑한다는 말보다 먼저 무사히 잘 잤는지, 불편한 것 없었는지 서로의 안위를 살피는 우리를 보니 우리도 확실히 전우애가 피고 있나 보다. 지극히도 사랑에 기반한 전우애 말이다"라고 덧붙였다.

그러자 이를 본 심진화는 "야. 아직은 그냥 사랑한다고 해도 돼. 웃기는 짬뽕들이네"라고 댓글을 남겼고, 박성광은 "어머 내 한 마디에 저런 이쁜 생각을 하네. 너도 나에게 그런 존재야. 그러니 건강해 주세요"라고 해 눈길을 끌었다.

다음은 이솔이 글 전문이다.

오빠에게 '아침에 일어나서 나를 보면 무슨 생각이 들어?' 라고 물었더니 '건강하게 아침을 맞이해줘서 고맙다' 했다.

그도 그럴 것이 그저 밥 먹고 영화 보고 놀고 자는 모든 재밌는 것을 함께하는 것이 결혼인 줄 알았건만, 함께하는 것이 많아질수록 나와 상대가 동일시 되어가고, 삶의 마지막 순간까지 동반자이자, 보호자로서 함께하는 숭고한 과정이라는 것이 갈수록 피부에 와닿기 때문이다.

그래서인지 남들보다 조금 늦게 만난 우리는 종종 젊은 연인들이 부럽곤 한다. 그들의 체력도 건강도 발랄함도 용기도. 앞날에 허락된 긴 시간도.

지금의 우리는 곱창 3인분을 마음껏 해치우곤 영양제를 꼭 챙겨먹고, 다음날 채식을 약속한다. 살이 좀 붙으면 운동으로 내장 지방을 덜어내기 바쁘고, 건강 검진 수치가 조금이라도 안 좋으면 한 달에 한 번씩 피검사를 하게 된다. 열심히 하는 것이 건강을 보증하진 않겠지만, 보이는 위험 요소는 최대한 줄이고 싶은 마음에 기인한 것이랄까.

예전에는 부부의 사랑을 전우애로 표현하는 것이 다소 의아했는데, 매일 아침 전투에 나가는 용사처럼 서로를 보며 사랑한다는 말보다 먼저 무사히 잘 잤는지, 불편한 것 없었는지 서로의 안위를 살피는 우리를 보니 우리도 확실히 전우애가 피고 있나보다. 지극히도 사랑에 기반한 전우애 말이다.

일어나라 전우여. 해가 중천이다

스포티비뉴스=최영선 기자 young77@spotvnews.co.kr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네이버구독_2010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