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포칼컵 REVIEW]'이재성 풀타임' 킬, 뮌헨 승부차기로 잡고 16강 진출 파란

네이버구독_201006
김건일 기자
기사승인 2021.01.14 07:26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김건일 기자] 이재성이 선발 출전한 독일 분데스리가2 소속 홀슈타인 킬이 독일 최강 팀 바이에른 뮌헨을 무너뜨렸다.

14일(한국시간) 독일 킬 홀슈타인 슈타디온에서 열린 2020-21 DFB 포칼컵 32강전에서 홀슈타인은 뮌헨을 승부차기로 꺾었다.

후반 추가 시간 극적인 동점골로 경기를 연장으로 끌고 갔고 승부차기에서 뮌헨을 이겼다.

이재성은 네 번째 키커로 나서 골을 성공시켜 승리에 발판을 놓았다.

뮌헨은 이날 충격패로 3연속 포칼컵 우승이 좌절됐다.

1-2로 끌려가던 킬은 뮌헨을 상대로 계속해서 동점을 노렸고 후반 추가 시간 마지막 공격에서 동점골을 터뜨렸다.

이후 연장전에서도 뮌헨의 파상 공세를 막아 냈고 승부차기로 기적을 썼다.

선제골은 뮌헨이 넣었다. 전반 14분 세르주 그나브리가 루즈 볼을 받아 골망을 흔들었다. 그나브리는 토마스 뮐러가 헤딩하는 순간 오프사이드 위치에 있었으나 VAR이 없어 골이 인정됐다.

킬은 전반 37분 따라붙었다. 수비 진영에서 롱패스 하나로 오프사이드 트랩을 단숨에 뚫었고 핀 바르켈스가 오른발 땅볼 슛을 성공시켰다.

이어 1분 뒤 이재성이 오프사이드 트랩을 무너뜨리고 스루패스를 받아 왼발 슛으로 마누엘 노이어를 뚫고 역전 골을 넣었다. 하지만 이번엔 부심이 오프사이드를 선언해 골을 취소했다.

1-1 리드는 오래 가지 않았다. 후반 2분 사네가 왼발 프리킥 골로 2-1을 만들었다.

킬은 이재성의 스피드를 앞세워 뮌헨 수비를 계속해서 위협했다. 후반 9분 이재성이 뮌헨 측면을 공략해 낮고 빠른 왼발 크로스까지 날렸으나 뮌헨 수비수 루카스 에르난데스가 가까스로 걷어 냈다.

계속해서 포기하지 않고 동점 골을 노리던 킬은 후반 추가 시간 하우케 발의 극적인 헤딩골로 2-2를 만들고 경기를 연장으로 끌고 갔다.

킬은 연장전에서 뮌헨의 파상 공세를 막아 내면서 승부차기로 향했다. 여기에서 노이어를 상대로 기적을 만들었다.

뮌헨의 6번째 키커 마크 로카가 실축한 뒤 킬의 6번째 키커의 마지막 슈팅이 골망을 흔들어 6-5로 승패를 갈랐다.

킬은 이날 승리로 16강에서 킬과 같은 분데스리가2 소속 다름슈타드와 붙게 됐다. 한국인 미드필더 백승호가 뛰고 있는 팀이다.

스포티비뉴스=김건일 기자
제보>kki@spotvnews.co.kr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네이버구독_201006
네이버구독_2010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