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공식발표] 두산, '불법 토토' 정현욱-권기영 자격 정지 요청

네이버구독_201006
김민경 기자
기사승인 2021.01.13 17:23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두산 베어스 정현욱 ⓒ 곽혜미 기자
▲ 두산 베어스 포수 권기영 ⓒ 두산 베어스
[스포티비뉴스=김민경 기자] 두산 베어스는 13일 퓨처스리그 소속 투수 정현욱과 포수 권기영을 자격정지선수로 지정해 줄 것을 KBO에 요청했다.

두산은 최근 개인적인 채무 문제가 불거진 정현욱과 면담하는 과정에서 스포츠 토토를 한 사실을 확인했다. 이어 선수단 전체를 대상으로 전수조사를 하는 과정에서 권기영의 부적절한 사행성 사이트 접속 사실을 확인했다.

두산은 정현욱과 면담 직후 KBO 클린베이스볼센터에 경위서를 제출했다. 권기영에 대한 경위서도 추가 제출했다.

두산은 "앞으로 KBO와 수사당국 조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할 예정이다. 또한 이같은 문제가 재발하지 않도록 선수단 교육과 관리에 총력을 다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정현욱은 율곡고를 졸업하고 2019년 2차 6라운드 59순위로 두산에 입단했다. 아직 1군 등판 기록은 없지만, 성장 가능성을 눈여겨보고 있던 선수다. 지난해 퓨처스리그에서는 21경기에 등판해 2승2패, 2세이브, 2홀드, 35⅓이닝, 평균자책점 4.33을 기록했다.

권기영은 지난해 SK 와이번스와 2대 2 트레이드로 영입한 선수다. 당시 두산은 포수 이흥련과 외야수 김경호를 내주고 권기영과 이승진을 데려왔다. 권기영은 2017년 제물포고를 졸업하고 2차 3라운드 26순위로 SK에 지명된 유망주였다. 두산은 이흥련을 내주는 대신 미래를 받아오는 선택을 했는데 아쉬운 결과를 얻었다.


스포티비뉴스=김민경 기자
제보>kmk@spotvnews.co.kr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네이버구독_201006